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테니스 스타 샤라포바, 도핑검사서 양성 반응

기사 이미지
테니스 스타 마리야 샤라포바(29·러시아·세계랭킹 7위·사진)가 금지 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뇨·부정맥 치료 위해 복용”

샤라포바는 8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호주 오픈에서 도핑테스트를 한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국제테니스협회(ITF)는 양성 반응이 나왔다는 사실을 지난 3일 샤라포바에게 전했다. 샤라포바는 “엄청난 실수를 저질러 팬들을 실망시켰다”며 “그러나 내 경력을 이렇게 끝내고 싶진 않다. 기회를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샤라포바가 복용하다 적발된 약물은 멜도니움이다. 멜도니움은 협심증·심근경색·허혈증 등에 쓰는 약물이다. 러시아와 동유럽에서 쓰이지만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선 미승인 약물이다. 샤라포바는 “가족력이 있는 당뇨병과 부정맥 등을 치료하기 위해 2006년부터 멜도니움을 복용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나 멜도니움을 다량 섭취해 경기력 향상을 끌어올렸다는 사례가 보고되면서 세계반도핑기구(WADA)는 올해 1월부터 멜도니움을 금지 약물로 등록했다.

샤라포바는 “WADA에서 보낸 금지약물 목록 이메일을 확인하지 않았다. 전적으로 내 책임”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1월26일 호주 오픈 당시 미국의 세리나 윌리엄스(35·미국·1위)와의 8강전을 앞두고 도핑테스트를 받았다. 양성 반응 결과가 나오면서 호주오픈 상금 37만5000 호주달러(약 3억3000만원)를 반납해야 할 처지다. 샤라포바는 왼팔꿈치 부상으로 이후 열린 대회에는 나오지 않았다.

메이저 5승을 기록한 샤라포바는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발표하는 여성 스포츠선수 수입 랭킹에서 11년 연속 1위를 지키고 있다. 지난해 수입은 2970만 달러(약 358억 원)로 세계 여자 스포츠 스타 가운데 가장 많은 돈을 벌어들였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