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려운 영어 단어는 잘 보이는 데 붙이고 익혀”

‘2016 내셔널 스펠링비’ 수상자 비결

“c.a.m.p.a.n.i.l.e. campanile(종탑).”

지난달 23일 오후 서울 건국대 새천년관에서는 ‘2016 내셔널 스펠링비’(National Spelling Bee) 대회가 한창이었다. 세종 양지중 1학년 정희현양이 단어의 철자를 말하자 잠시 정적이 흘렀다. “That‘s correct(정답입니다).” 심사위원의 이 말로 대회 우승자가 가려졌다. 정양은 본선 7라운드 경연에서 나머지 3명을 제치고 대상 수상자가 됐다.

올해는 지역 예선에 3000여 명, 본선에 총 64명이 참가했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챔피언에 도전했던 부산 외국인학교 7학년 정수인양은 안타깝게 금상을 받았다. 두 사람은 올해 5월에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리는 ‘2016 스크립스 내셔널 스펠링비’에 한국 대표로 참가한다.

긴장된 상황 속에서 원어민이 불러주는 영어 어휘의 어원과 예문·발음·뜻을 듣고 영어 철자를 맞히기는 쉬운 일이 아니다. 두 사람의 영어학습 비법을 알아봤다.

모르는 단어는 알 때까지 반복
 
기사 이미지

정희현양

정양의 영어학습 비결은 독서다. 미국 유타주에서 태어난 정양은 어렸을 때부터 책 읽기를 좋아했다. 방학 때도 ‘여행’ 대신에 ‘도서관’에 가자고 졸랐다. 미국 초등학교에 입학하기 전까지는 한국 책을 읽고 또 읽었다. 한 권을 4~5번 반복해 보는 건 기본이었다.

입학 후에는 도서관에 있는 원서를 섭렵했다. 미국 영재학교인 앤더슨스쿨에 진학할 수 있었던 것도, 초등학교 6학년 때 한국에 와 어려움 없이 적응할 수 있었던 것도 모두 독서 덕분이다.

 하지만 정희현양이 무턱대고 책을 읽은 건 아니다. 그는 모르는 단어를 찾아내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데 집중했다. 책을 읽다가 처음 보는 단어가 나오면 뜻을 추측해 본 후 인터넷이나 사전을 통해 정확한 의미를 파악해 머릿속에 입력했다. 책뿐 아니라 주변의 모든 문장에서 모르는 단어를 찾아 익혔다. 마트나 백화점에서 오는 전단지는 물론, 박물관의 주의사항 푯말이나 브로슈어 등에서도 모르는 단어가 있으면 그 자리에서 메모해 놓고 외우려고 했다.

엄마 김은희(41·세종시)씨는 “보통 아이들은 1~2시간 안에 박물관을 둘러볼 때 희현이는 3~4시간 이상이 걸렸다”며 “그 안에서 자신이 모르면서 그냥 넘어가는 단어가 없도록 꼼꼼히 살펴봤다”고 말했다. 안 외워지는 단어는 손으로 쓰면서 암기하기보다 눈에 잘 띄는 곳에 써 붙여 놓고 익혔다. 정양은 “억지로 외우는 것보다 자연스럽게 익히는 게 더 효과가 좋았다”고 말했다.

어원 알면 쉽게 암기할 수 있어
 
기사 이미지

정수인양

정양은 ‘어원 공부법’을 비결로 꼽았다. 그는 평소에 책을 읽다가 모르는 단어가 나오면 그 자리에서 사전을 펼쳐서 어원을 확인하고 예문을 읽는다. 어원을 잘 알아두면 관련된 단어를 쉽게 암기할 수 있고 모르는 단어가 나왔을 때 뜻을 추측할 수 있어서다.

예컨대 텔레폰(Telephone·전화기)은 그리스어로 ‘멀다’라는 뜻의 ‘텔레’(Tele)와 ‘말하다, 소리’라는 뜻의 ‘폰’(Phone)이 합쳐진 말이다. 이 한 단어의 어원을 알면 텔레그램(telegram·전보), 텔레비전(television) 등의 단어까지 쉽게 익히는 게 가능하다.

정양은 “영어 단어의 85%는 프랑스어· 그리스어·독일어·라틴어 등에서 파생됐다”며 “이를 잘 익히면 소리와 뜻을 유추하고 많은 단어를 쉽게 학습하는 게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런 식으로 몇 번을 반복하면 머릿속에 사진을 찍은 것처럼 단어가 선명하게 각인돼 사진을 꺼내보듯이 기억해낼 수 있단다.

엄마 최정원(41·부산시 연수구)씨는 “어렸을 때부터 책도 꾸준히 읽혔다”며 “최근에는 소설 『더 기버(The Giver)』를 읽고 책 내용과 자신의 소감을 토대로 13쪽짜리 책을 직접 쓰기도 했다”고 말했다.

전민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