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교 1등의 책상] 빈 책상에서 그날 공부한 내용 써보며 자습 마무리

서울 오류고 2학년 김유진양

“내 교과서는 다른 친구의 것과 섞여 있어도 한눈에 알아볼 수 있어요. 손때가 제일 많이 묻어있거든요.” 오류고(서울 구로구) 전교 1등 김유진(2학년)양의 책꽂이에는 유난히 가무잡잡한 책들이 나란히 꽂혀있었다. 김양은 “책이 더러워진 정도로 자신의 공부량을 측정한다”며 “교과서를 펼쳤을 때 깨끗한 페이지가 나오면 기분이 안 좋아진다”고 말했다. 그는 교과서의 하얀 페이지를 펼쳐놓고 “유진아, 책 좀 더 봐”라고 스스로를 꾸짖으며 공부에 박차를 가한다. 김양의 핵심 공부법은 교과서를 반복적으로 읽는 것이다. 기본에 충실한 방법으로 전교 1등을 할 수 있는 건 엄격한 자기 관리가 뒤따랐기 때문이다.


교과서에 핵심 내용 메모해 반복 학습
영어책 통째 암기, 수학은 개념 노트로
딴생각 안 하려 스마트폰 대신 2G폰


 
기사 이미지

김유진양은 매일 자습을 마무리하면서 그 날 익힌 내용을 떠올리며 빈 종이에 정리한다. 김양은 “공부한 내용을 되새기다보면 흩어졌던 정보들이 맥락에 맞게 꿰어맞춰지며 머릿속에 저장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시험 기간엔 교과서 최소 5번 정독

 
기사 이미지
김양은 내신 시험을 앞두면 교과서를 과목별로 최소 다섯 번 이상 정독한다. 김양의 교과서에는 수업 시간에 교사의 설명을 필기한 내용, 평소 자습을 하며 문제집과 참고서에서 찾아낸 핵심 내용이 빼곡히 적혀있다. 우등생들이 공통적으로 얘기하는 공부 방법인 ‘단권화’를 교과서를 중심으로 완성해 놓은 것이다.

대다수 학생은 문제집이나 노트에 주요 내용을 옮겨 적어 단권화를 하는 경우가 많다. 김양은 “문제집보다 교과서의 설명 내용이 가장 분명하고 명쾌하기 때문에 반복해서 읽을수록 머릿속에 남는 게 많다”고 말했다. 문제집의 경우 요약된 설명이 많아 단순히 암기만 하고 넘어가게 되는 반면, 교과서는 설명과 예시가 구체적이라 여러 차례 읽으면 맥락이 잡히고 이해가 빨라진다는 것이다.

수학 과목 역시 교과서를 자주 읽는 편이다. 교과서에 실린 예제는 전부 풀고 단원별 주요 개념들을 반복해 읽어본다. 김양은 “특히 수학은 교과서를 활용하지 않고 문제집만 보는 친구가 많은데, 시험 보기 직전에 교과서를 한두 번 통독하면 단원별로 핵심을 파악하고 원리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영어는 아예 교과서에 실린 지문을 모두 암기한다. 그는 “내신 시험에는 사소한 내용까지 빠짐없이 알고 있어야 풀 수 있는 문제가 많다”며 “교과서뿐 아니라 다른 문제집에서 발췌한 지문도 많이 출제되니 최소한 교과서 지문이라도 모두 맞추겠단 생각으로 지문을 반복해 읽고 외운다”고 말했다.

교과서에는 교사의 설명이 꼼꼼하게 필기돼 있다. 김양은 “교과서 내용을 익히는 게 공부의 기본이자 완성이라고 생각해, 교과서를 배우는 수업 시간에 절대 졸지 않으려고 애쓴다”고 얘기했다. 졸음을 쫓기 위해 교실 뒤에 마련된 스탠딩 책상에 서서 수업을 듣는 날도 많다. 필기량은 많지만 김양은 “필기는 많이 적는 것보다 여러 번 보는 게 더 중요하다”며 “얼마나 많이 썼는지보다 몇 번 봤는지를 항상 확인하고, 여러 번 읽지 않아 공부한 흔적이 별로 없는 부분을 찾아가며 다시 읽는다”고 말했다.

해설지 안 보고 혼자 고민하며 풀어

 
기사 이미지
김양이 가장 자신 있는 과목은 영어다. 어려서부터 영어를 좋아해 꾸준히 공부해왔다. 외국어고에 진학하려고 시험을 쳤다 떨어진 뒤에 “우물 안 개구리였다”고 자책하며 이를 영어 공부에 좀 더 집중하는 계기로 삼았다. 김양은 외고 시험에 떨어지고 곧바로 두꺼운 어휘집을 구입해 고등학교 입학 전까지 세 차례 반복해 외웠다. “이때 쌓아둔 어휘 실력이 지금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5000단어 이상 수록된 어휘집 한 차례 훑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다. 날짜가 지날수록 학습량이 누적되고, 잊어버리는 어휘도 많아져 성취감보다 스트레스가 크기 때문에 지레 포기하기 쉽다. 김양은 “단어는 어차피 반복해서 봐야 한다고 생각하고, 잊어버린 단어에 크게 구애받지 말고 그날의 진도를 죽죽 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노하우를 전했다. “어제 단어 50개 외웠는데 오늘 20개밖에 생각이 안 난다고 해도 상처받지 말고 ‘이게 당연하다. 한 번 더 보면 된다’고 생각하라”는 얘기다.

평소 자습 시간에는 모의고사 대비용 문제집을 푼다. 김양은 문제집을 풀 때 해설지를 되도록 보지 않는 게 원칙이다. “해설지를 보면 내가 공부를 다 한 것 같은 착각에 빠지기 쉽다”는 게 이유다. 틀린 문제는 해설지를 보는 대신 혼자 고민하며 틀린 이유를 찾아낸다. 답은 맞았어도 해석이 분명하게 되지 않은 부분도 놓치지 않고 원인 분석을 한다. “문맥상의 의미를 몰랐는지, 단어는 아는데 어법을 몰라서 해석에 오류가 생긴 건지, 단어가 너무 어려워서 이해를 못한 건지 틀린 이유를 찾아서 그 부분을 보완해야 제대로 공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습할 때 가장 많은 시간을 쏟는 과목은 수학이다. 김양은 고1 첫 모의고사에서 수학 3등급을 받았다가 8개월 만에 1등급으로 끌어올렸고 지금은 만점을 목표로 공부 중이다. 그는 3등급에서 1등급으로 성적을 높인 비결로 “고민하는 습관”을 꼽았다. “중학교 때까지는 학원 진도에 쫓기고 숙제하는 데 급급해서 모르는 문제가 나오면 답지부터 확인했다”며 “3등급을 받은 뒤에는 설령 숙제를 못 하더라도 내가 혼자 고민해서 푸는 방법을 고수했다”고 말했다. 수학 공부에 시간이 오래 걸리는 것도 이 때문이다. “어려운 문제가 나오면 한 시간 이상 고민할 때도 있다”며 “수학은 매일 최소 서너 시간씩 공부한다”고 한다.

수학 성적 상위자들이 많이 쓰는 ‘오답 노트’ 대신 김양은 ‘개념 노트’를 정리한다. 단원별 핵심 개념을 A4 용지에 정리해 파일에 끼워 넣고, 자투리 시간에 반복해서 읽는 거다. 김양은 “고난도 문제일수록 개념에 대한 이해가 정확해야 쉽게 풀리는 것 같아 평소에도 문제 풀이보다 개념 학습에 치중하는 편”이라며 “1~2학년 때까지 개념을 충실하게 익히고 3학년 때부터 본격적으로 문제 풀이를 해도 늦지 않을 것 같다”고 얘기했다.
 
기사 이미지

교사의 설명과 자습 시간에 정리한 내용까지 빽빽하게 정리한 김유진양의 국어 교과서.


집중력 떨어질 땐 책 덮고 기분 전환

김양이 매일 자습을 마칠 때 습관처럼 하는 게 있다. 책상을 다 치우고 빈 종이와 검정 볼펜만 꺼내서 그날 공부한 내용을 생각나는 대로 정리해보는 거다. 수학이라면 중요 개념이 뭐고, 예제 문제는 뭐가 나왔고 이걸 풀 때 어떤 방식이 있었는지 등을 입으로 중얼중얼 설명하면서 손으로 써나간다. 김양은 “하루 동안 공부한 모든 과목을 이런 식으로 한 번 정리하면 파편적으로 흩어져 있던 기억들이 머릿속에 차곡차곡 정돈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검정 볼펜만 사용하는 것도 이유가 있다. 그는 “이건 공부를 마무리하면서 머릿속에 한번 정리하는 게 목적이라 예쁘게 정리할 필요가 전혀 없다”며 “여러 색깔 볼펜을 쓰다 보면 괜히 시간만 낭비하는 것 같아 한 가지 색깔 볼펜만 사용해 효율적으로 빨리 정리한다”고 설명했다. 이렇게 적어둔 내용은 모아놓지 않고 그날그날 버린다. “종이에 줄줄 써놓은 것들을 버리면서 왠지 성취감도 들고 후련해지기도 한다”고 말했다.

공부 외에 딴생각에 빠질 여지를 주지 않는 것도 김양의 1등 비결 중 하나다. 김양은 고등학교에 입학하자마자 부모님에게 스마트폰을 2G폰으로 바꿔달라고 부탁해 여태껏 2G폰을 사용 중이다. “스마트폰은 SNS·게임·인터넷 등이 다 되니까, 잠깐 들여다본 것 같은데 서너 시간씩 훌쩍 흘러간다”며 “막상 없애고 나니 불편한 점이 전혀 없어 ‘지금껏 괜히 불필요한 걸 필요하다고 착각하고 살았구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시간 관리에 철저한 편이지만 자투리 시간까지 모두 공부에만 쏟는 건 아니다. 점심과 저녁 급식을 먹은 뒤엔 매일같이 친구들과 배드민턴을 치며 스트레스를 푼다. 자습을 하다가도 집중력이 떨어지는 날은 책을 붙들고 시간만 흘려보내는 대신 잠을 자거나 친구와 수다를 떨며 기분전환을 하는 편이다. 김양은 “공부는 양과 질이 동시에 중요한 것 같다”며 “일정 시간 이상 책상 앞에서 버텨내는 습관도 반드시 필요하지만, 집중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게 적절히 스트레스를 풀어가며 관리해주는 노하우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글=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사진=김경록 기자 kimkr848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