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육룡 유아인, 소중한 충복 조영규 죽음에 오열…"정도전을 죽여야겠다"

기사 이미지

육룡 유아인(사진=SBS `육룡이 나르샤` 방송화면 캡쳐)

유아인 ‘육룡이 나르샤’ 45회에서 충복 조영규를 잃었다.
 
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45회(극본 김영현 박상연/연출 신경수)에서 이방원(유아인 분)은 조영규(민성욱 분)의 죽음에 슬퍼하며 자신이 해야 할 일을 찾았다.
 
이날 방송에서 조영규(민성욱 분)는 이방원(유아인 분)을 무기고를 지키다가 윤랑(척사광/한예리 분)의 칼에 목숨을 잃었다.
 
이방원은 그런 조영규를 보고 오열했다. 이방원은 무휼에게 “열두 살 때도 이런 적이 있었다. 성균관 이씨 삼형제 정말 나쁜 놈들이었는데 괜히 선물 있다며 그놈들을 찾아가곤 했다. 그놈들의 얼굴을 보며 내가 무슨 짓을 할 수 있는지 확인해 보고 싶은 거였다”고 말했다.
 
뒤이어 이방원은 “삼봉과 방석이에게 찾아간 것도 그런 이유였다. 삼봉을 죽여야겠다”고 섬뜩하게 말하며 특유의 카리스마를 뿜어냈다.
 
온라인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