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女축구대표팀 호주에 0-2 완패…리우행 빨간불

여자축구대표팀이 리우올림픽 본선행의 분수령 호주와의 맞대결에서 완패했다.

한국은 4일 일본 오사카 얀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와의 2016 리우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 최종예선 3차전에서 전반에 허용한 2실점을 만회하지 못해 0-2로 패했다. 앞서 치른 북한·일본과의 1·2차전을 모두 1-1로 비긴 한국은 세 경기 합산 전적 2무1패를 기록했다.

리우행 본선에 오르기 위해서는 남은 두 경기에서 최대한 많은 골을 넣고 이긴 뒤 다른 팀의 결과를 기다려야 한다.

전열을 채 정비하기 전에 허용한 실점이 전체적인 경기 분위기를 흔드는 요인이 됐다. 한국은 전반 56초만에 첫 골을 내줬다. 호주 측면공격수 드 밴너가 슈팅한 볼이 오른쪽 골포스트를 맞고 튀어나오자 쇄도하던 사이먼이 리턴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13분에는 추가 실점을 내줬다. 위험지역 내에서 드 밴너의 돌파를 저지하려던 김혜리가 파울을 범해 페널티킥을 내줘고, 키커로 나선 판 에그먼드가 우리 골대 오른쪽 구석으로 차넣어 스코어를 벌렸다.

한국은 체격조건과 힘이 좋은 호주를 맞아 수비형 미드필더 두 명을 배치하는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근 2경기 연속골을 기록 중인 정설빈(현대제철)을 최전방에 세우고 장슬기(현대제철)-지소연(첼시 레이디스)-전가을(웨스턴 뉴욕 플래시)이 2선에 섰다.

주장 조소현(고베 아이낙)과 이소담(스포츠토토)이 중앙수비형 미드필더로 1차 저지선을 구축했고, 김수연(국민체육진흥공단)-황보람(국민체육진흥공단)-김도연(현대제철)-김혜리(현대제철)가 포백을 구성했다. 골키퍼로는 김정미(현대제철)가 나섰다.

전반에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힘을 비축한 뒤 후반에 공격적인 선수 교체와 함께 승부를 보려는 전략이었지만, 이른 실점과 함께 구상이 물거품이 됐다.

호주가 초반 3경기를 전승으로 마무리하며 단독 선두를 질주, 리우행 가능성을 더욱 높였다. 중국은 개최국 일본에 2-1로 승리해 2승1무로 뒤를 따랐다. 북한이 베트남에 1-0으로 승리하며 대회 첫 승(1승2무)을 신고했고, 한국이 2무1패, 일본이 1무2패로 하위권으로 밀렸다. 베트남은 3전 전패를 기록했다.

한국은 오는 7일 중국, 9일 베트남과 각각 조별리그 4·5차전을 치른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