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친박 중진 김태환 공천 탈락, TK물갈이 신호탄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의 3선 의원인 김태환(경북 구미을) 의원이 4ㆍ13 총선 공천에서 탈락했다. 김 의원은 새누리당 TK(대구경북)지역의 중진인 데다 친박근혜계 의원이다. 여권의 한 핵심 인사는“TK 지역에서 공천 물갈이가 본격화되는 신호탄”이라고 말했다.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이한구)는 4일 오후 공천 확정자 9명과 경선지역 23곳 등을 포함한 1차 공천 결과를 발표했다.

김 의원의 구미을 지역엔 박근혜 대통령의 고용노동특보를 지낸 장석춘 전 한국노총 위원장이 단수추천으로 선정됐다. 이처럼 단수추천으로 새누리당 후보로 사실상 공천이 확정된 사람은 장 전 위원장 외에 더불어민주당에서 당적을 옮긴 조경태(부산 사하을) 의원과 원유철(경기 평택갑) 원내대표, 김정훈(부산남갑) 정책위의장, 유의동(평택을)ㆍ정용기(대전 대덕)ㆍ김태흠(충남 보령-서천)ㆍ서용교(부산 남을), 이주영(창원 마산합포) 의원 등 9명이다

공천위는 “당규 3장 8조에 단수추천제가 있다”며 “신청자가 1명이거나, 여러명 중 1명의 경쟁력이 월등한 경우”라고 밝혔다. 이한구 위원장은 “(단수추천) 기준은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현역 컷오프 1호' 김태환 "가만있으면 바보되는 것"

공천위는 또 여성 우선추천지역으로 부천원미갑과 안산단원을 2곳을, 청년 우선추천지역으로 서울 노원병과 관악갑을 선정했다. 이에 따라 7일 새누리당 최고위원회 의결을 거치면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출마하는 노원병에 이준석 전 비대위원, 그리고 이음재(여, 부천 원미갑) 전 경기도의원의 공천도 확정된다.

공천위는 서울 종로 등 경선지역 23곳도 발표했다. 종로는 박진 전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정인봉 전 의원이 경선에 참여한다. 경기 이천에선 송석준 전 서울국토관리청장과 김경희 전 이천시 부시장, 윤명희 의원 등 3명이 경선을 한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