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 국제사회 대북제재에 강력반발…비난전 개시

기사 이미지

북한이 3일 동해안 원산에서 진행한 신형 방사포 시험발사를 참관한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 [노동신문]

북한이 국제사회의 동시다발 대북제재 움직임에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조선중앙통신은 4일 오후 ‘정부 대변인 성명’과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동시에 발표했다. 정부 대변인 성명은 큰틀에서 유엔의 대북제재 결의안 2270호를, 외무성 대변인 담화는 미국의 독자 대북제재를 각각 겨냥한 것이 차이다.

북한은 정부 대변인 성명을 통해 ‘미국을 비롯한 대국들과 그 추종세력’을 싸잡아 비난했다. 유엔의 대북제재 결의안이 일부 강대국들에 의해 조작, 발표됐다는 것이 북한 주장의 요지다. 성명은 “유엔의 제재 결의안은 공화국에 대한 극악한 도발”이라며 “국제적 정의와 공정성을 난폭하게 유린했다”고 비난했다.

성명은 또 박근혜 대통령을 비롯한 한·미·일 3국의 정상들을 정식 호칭 없이 실명으로 비난했다. 3국 모두 유엔의 결의안 전후로 독자 대북제재안을 발표한 바 있어 이를 겨냥한 조치로 보인다. 다만 ‘미국을 비롯한 대국’을 언급했음에도 중국과 러시아에 대해서는 별도의 언급 없이 비난을 피해갔다. 최악의 관계악화는 피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성명은 이어 “강력하고 무자비한 물리적 대응이 뒤따를 것”이라며 “여러가지 수단과 방법들을 총동원하겠다”고 엄포를 놓기도 했다. 한반도 지역에서의 무력도발 외에도 국제사회를 상대로 한 사이버 테러 등 비대칭 도발도 예상되는 부분이다.

정부 대변인 성명에 이어 곧바로 발표된 외무성 대변인 담화는 미국에 초점을 맞춘 것이 차이다. 담화는 “우리의 핵보유는 미국이 우리를 ‘악의 축’·‘핵 선제타격대상’으로 지명하는 등 핵위협을 끊임없이 가증시킨데 대한 불가피한 자위의 선택”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조선반도 비핵화가 영영 날아가버린 책임은 대조선(북) 적대시정책의 포기를 끝까지 거부한 미국이 전적으로 지게 될 것”이라는 언급도 있다. 북한이 지난해부터 미국에 요구해 온 평화협정 체결을 결국 미국이 받아들이지 않은 데 대한 비난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외무성 담화는 또 “우리는 장장 70년간 감행된 미국의 제재와 봉쇄속에서 자력자강해 온 나라”라며 “100% 우리의 지혜와 기술에 의거해 수소탄보유국·위성발사국이 된 우리에게 제재가 통하리라고 생각했다면 오산”이라고 주장했다. 4일 오후에 발표한 외무성 담화의 날짜를 3일로 명기한 것도 미국 현지시간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우리 측을 향한 별도의 비난 성명도 발표됐다.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를 통해서다. 조평통은 대변인 성명을 통해 국회에서 통과된 테러방지법과 북한인권법을 ‘북남관계를 전쟁으로 몰아가는 반민족적 특대형 범죄’로 규정했다. 성명은 “이는 우리에 대한 고립압살의 포위환을 좁혀보려는 어리석은 망동”이라며 “우리의 존엄과 체제에 도전해 전면도발을 걸어온 이상 단호하고 철저한 대응조치에 진입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실명도 11번이나 언급하며 “민족의 이름으로 처단되는 첫번째 대상이 될 것”이라는 강도 높은 위협도 가했다.


서재준 기자 suh.jaej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