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 정부 성명 통해 유엔 제재 강력 반발…박 대통령 향해선 "처단" 위협

북한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채택한 대북 제재 결의안에 대해 “단호한 대응조치로 맞서나갈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4일 오후 잇따라 발표한 ‘정부 대변인 성명’과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서다.

북한은 정부 대변인 성명에서 “수소탄 시험과 인공지구위성 ‘광명성 4호’의 완전 성공에 기절초풍한 미국을 비롯한 대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3일 유엔 안보리 이름을 도용하여 대(對)조선 제재 결의 2270호를 조작해냈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이어 “이번 제재 결의는 당치않은 구실로 자주적이며 정의로운 주권국가를 고립 압살하기 위한 노골적이며 극악한 국제적 범죄행위”라고 규정했다. 이날 오후 4시 53분 발표된 북한 정부 성명은 지난 3일 오전 0시(우리 시간) 유엔 안보리의 제재 결의안이 채택된 지 40여시간 만에 나온 것이다.

북한 정부는 그러면서 ▶안보리 제재 결의를 공화국에 대한 가장 극악한 도발로 낙인하고 단호히 배격 ▶미국과 추종세력들에 대한 단호한 대응이 뒤따르게 될 것 ▶불공정하고 불평등한 국제정치질서를 결정적으로 깨버리기 위한 범세계적인 투쟁의 불길을 지펴나갈 것 등 정부 입장을 열거했다. “우리의 대응에는 강력하고 무자비한 물리적 대응을 포함한 여러가지 수단과 방법들이 총동원될 것”이라고도 했다.…

북한 정부 대변인 성명은 “우리 공화국이 유엔의 죄 많은 역사를 어떻게 끝장내고 국제적 정의와 공정성을 어떻게 바로잡아나가는가를 똑똑히 보게 될 것”이라며 끝을 맺었다.

북한은 외무성 대변인 담화에서도 “이번 제재 결의는 날강도적인 조작품”이라고 규정하고 “안보리의 이번 결의를 포함한 모든 대조선 결의들을 범죄적 문서장으로 단호히 규탄하고 전면 배격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에게 그 어떤 제재라도 통하리라고 생각했다면 철저한 오산”이라고 주장했다.

외무성은 안보리 결의안에 들어간 제재 항목 ‘호화상품 수출입 금지’를 거론하며 “마식령 스키장 같은 인민의 문화휴양지들에서 울려나오는 행복의 웃음소리를 막아보려는 적대적 목적이 깔려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선반도 비핵화가 영영 날아가버린 책임은 대조선 적대시 정책의 포기를 거부한 미국이 전적으로 지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이와 함께 북한은 이날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 성명’을 발표하고 박근혜 대통령을 정조준해 “민족의 이름으로 처단되는 첫번째 대상이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조평통은 “박근혜(대통령)패당이 북한인권법과 테러방지법을 조작한 것은 우리에 대한 천추에 용납 못할 중대 도발이며 북남관계를 전쟁에로 몰아가는 반민족적 특대형 범죄”라며 “우리 천만군민은 박근혜역적패당이 전면도발을 걸어온 이상 단호하고 철저한 대응조치에 진입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만고역적 박근혜는 민족의 이름으로 처단되는 첫번째 대상이 될 것이며 그에 동조한 자들도 응당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다. 우리는 절대로 빈말을 하지 않는다”고 으름장을 놨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