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남향우회총회에서 김종인·안철수'야권통합' 충돌

기사 이미지

4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프리마호텔에서 열린 호남향우회 중앙회 정기총회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와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공동대표가 참석해 있다.

김종인 "호남 바라는 정권교체위해 야권통합 이뤄 총선 승리하겠다." 

안철수 "단일화 얘기밖에 못하는 무능야당으론 정권교체 희망이 없다."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야권통합을 놓고 면전에서 충돌했다. 4일 오후 열린 전국 호남향우회 정기총회에 함께 참석해서다.

김종인 더민주 대표가 먼저 축사를 통해 "지금 이대로 간다면 여당에게 어부지리(漁夫之利)를 안겨줄 수밖에 없다. 호남이 바라는 정권교체를 위해 반드시 야권통합을 이뤄내 총선 승리를 이루겠다"고 통합을 강조했다. 김 대표는 "과거 영광의 추억에만 기대 현재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는 무능함을 해결하겠다. 반대하는 정당이 아니라 유능한 경제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도 했다.

뒤이어 연단에 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인사말 시작부터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는 식으로 단일화 얘기밖에 못하는 무능한 야당으론 정권교체의 희망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통합 거부 의사를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는 정치인만의 선거가 돼선 안된다. 정당이 국민 앞에 경쟁을 통해 정정당당하게 승부하는 선거가 돼야 한다"고 했다.

안 대표는 "충무공은 남은 12척의 배로 나라를 구하신 분으로 배 숫자가 많다고 이기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충무공은 보여주셨다"며 "위기의 나라를 구하는 일에 호남 향우들이 함께 해주실 거라고 믿는다"고 하기도 했다.
 
두 사람에 앞서 축사를 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호남 정치의 상징인 김대중 대통령 께서는 속 좁은 이념 정치나 특정 세력에 패권 정치를 혐오했다"며 "이제 마음의 벽을 허무시고 호남 보수주의와 우리 새누리당이 손을 잡을 때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무성 대표는 "저의 마음과 정성을 알아주지 않고 여론조사를 하면 항상 문재인 대표나 안철수 대표보다 제가 지지율이 작다. 오늘 박수도마 안철수 대표의 반도 안나왔다"고 말하는 대목에서 환호를 받기도 했다.

이날 오후 5시 호남향우회 행사장인 서울 강남 프리마호텔에는 안 대표가 가장 먼저 도착했다. 뒤이어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김종인 비대위 대표 순으로 입장했다. 세 사람이 착석한 뒤 안 대표는 자리에서 일어나 맞은 편 김종인 대표에게 걸어가 먼저 "위원장님 오셨습니까. 잘 지내셨습니까"라며 악수를 청했다. 김종인 대표는 "오랜만이네요"라며 답했다. 옆자리의 김무성 대표와는 가볍게 목례만 주고받았다.

주최 측은 당초 안 대표와 김 비대위 대표의 자리를 바로 옆자리로 배치했었지만, 개회 시작 30분 전 서로 마주 보는 위치로 안 대표의 좌석을 이동시켰다. 행사 시작후 박광태 전국호남향우회 중앙회장이 안 대표를 소개하자 "안철수, 안철수"라는 외침과 함께 우레 같은 박수소리가 터져 나왔다. 김무성 대표와 김종인 비대위 대표를 소개할 때 좌중이 점잖히 박수를 치던 분위기와는 대조됐다.

박가영 기자 park.ga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