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욱씨남정기' 황찬성, "좋은 촬영해서 좋은 작품 보여드릴 것"

기사 이미지

사진출처: JTBC `욱씨남정기` 캡처

4일 JTBC는 새 드라마 '욱씨남정기'의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이요원·윤상현·김선영·유재명·황찬성 등의 출연진과 제작진이 모두 모인 가운데, "멋을 부리는 것보다 하고싶은 대로 한번 해보라"는 감독의 말과 함께 대본 리딩이 시작됐다.

출연진은 각자 자기소개를 마친 후 진지한 자세로 각자의 대본을 읽어나갔다. 도중에 유재명의 발음이 꼬이거나, 윤상현이 대본 인쇄 오류로 황찬성의 대사까지 읽어버리는 일이 발생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대본리딩이 끝나자 주인공 남정기 역의 윤상현은 "너무 재미있고 생동감 넘쳤다. 좋은 기운을 받은 것 같다. 기대해달라"고 소감을 밝혔고, 이어서 남정기의 남동생 남봉기 역의 황찬성도 "방금 대본리딩 하면서도 많은 것을 배웠다. 좋은 촬영해서 좋은 작품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출처: JTBC '욱씨남정기'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