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페베네, 165억 외자 유치 성공

커피 프랜차이즈 카페베네가 ‘한류 벤처(Hallyu Ventures Pte. Ltd.)’로부터 165억원의 외자를 유치했다고 4일 밝혔다.

한류벤처는 싱가포르의 글로벌 식품기업인 푸드 엠파이어(Food Empire)와 ‘인도네시아의 롯데’로 불리는 거대 유통대기업인 살림 그룹(Salim Group)이 51대49로 출자한 합작 법인이다.
싱가포르에 본사가 있는 푸드 엠파이어는 러시아ㆍ베트남 등 전세계 60개에서 인스턴트 커피와 식품사업을 벌이고 있다. 특히 중앙아시아ㆍ동유럽 지역에서는 푸드 엠파이어가 인스턴트 커피 시장의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카페베네 관계자는 “지난해 10월 최승우 대표 부임 후 부채비율 축소와 투자 유치에 매진해 왔다”면서 “글로벌 네트워크와 토종 커피 브랜드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투자로 한류 벤처는 K3(52%)에 이어 카페베네의 2대주주(38%)가 됐다. 한류 벤처 측은 “올해 중 추가 투자를 통해 전략적 투자자로서 입지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카페베네는 국내 사업은 한국 본사에서 주도하고, 해외 지점 및 프랜차이즈 등 글로벌 사업은 한류 펀드를 중심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