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 대통령, "북한 핵이 체제 보장한다는 망상 버려야"

박근혜 대통령은 4일 “앞으로 유례없이 강력한 대북제재가 시행되면서 북한의 반발과 도발도 더욱 거세질 수 있다”며 “동 트기 전 새벽이 가장 어둡듯이 한반도가 평화와 통일로 가는데 지금이 가장 어려운 마지막 고비”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2016년 장교 합동임관식’에서 “북한 정권은 핵무기가 체제를 보장한다는 그릇된 망상을 버리고 하루속히 진정한 변화의 길로 나오도록 다시 한번 강력하게 촉구한다. 정부는 국정의 최우선을 국민과 국가안위에 두고 단호하게 그리고 주도적으로 이 문제를 풀어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제 북한을 멈추게 하지 않는다면 그들의 핵능력은 계속 고도화되어 민족의 미래에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을 가져오고, 핵무장을 위해 북한 주민들을 더욱 착취하고 고통에 빠뜨릴 것”이라며 “이번에는 반드시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으면 체제생존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분명히 깨닫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지금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단호한 의지로 유례없이 강력한 제재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정부는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이 될 때까지 강력하고 실효적인 모든 제재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또 “안보의 가장 강력한 힘은 국민 여러분의 단합된 마음에서 비롯된다. 이번 위기도 국민 모두가 단결하면 새로운 한반도를 만들 수 있는 변화의 기회가 될 수 있다고 확신한다”며 “국민 모두가 의연함과 인내심을 가지고 마음을 모아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도 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