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후쿠시마 5년 현장, 아직도 봄은 오지 않았다

기사 이미지

2011년 3월 11일, 일본 동북부 지방을 강타한 규모 9.0의 대지진이 원자력 발전소를 덮쳤다. 인류에게 일어난 최악의 방사능 누출사고로 꼽히는 후쿠시마 원전사고. 일본 정부는 사고 발생 5년 만에 원전사고를 극복했다고 주장하며 다시 원전을 재가동하기 시작했고 다른 지역으로 피난했던 주민들도 다시 후쿠시마로 불러들이고 있다.

하지만 취재 결과 수많은 주민들과 동물들이 여전히 방사능 피폭으로 인한 고통에 시달리고 있었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 5년, 그 생생한 현장을 오늘 밤 9시 40분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 이미지
후쿠시마 원전 1호기 2km 밖에 도착한 레인보우 워리어 호

국내 방송사상 최초로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이 세계적인 환경단체인 그린피스의 후쿠시마 탐사선, 레인보우 워리어에 올랐다. 취재진은 레인보우 워리어 호를 타고 후쿠시마 원전 반경 2km에 도달했다.

카메라에 포착된 원전 1~4호기 중 폭발한 1·3·4호기에 대한 보수작업이 진행되고 있는데, 원자로에서 녹아내린 핵연료는 아직 제거되지 않은 상태였다. 핵연료 제거는 25년 뒤에야 가능하다고 하다. 이처럼 후쿠시마 원전은 사실상 잠재 폭탄이나 다름이 없는 상황이다.

그런데도 일본 정부가 은폐하고 있다는 의혹이 커지고 있다. 이 때문에 세계적인 환경보호단체인 그린피스는 후쿠시마를 주목하게 됐다. 수중탐사선을 이용한 해양조사와 후쿠시마에서 벌어지는 그린피스의 활동내역이 국내 방송을 통해 처음 공개된다.
 
 
기사 이미지
방사능의 공포, 후쿠시마는 과연 안전한가?

아베 정부는 “후쿠시마는 안전하다”며 주민들에게 복귀를 권유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취재진은 취재 과정에서 갑사선암이나 마비, 자살충동 등 방사능 피해를 호소하는 다수의 사람을 만났다. 또 복구 지역에서 방사선 측정기를 들고 다녔는데 방사선량이 권고 기준치의 10배 이상 나오는 곳이 수두룩했다.

또 원전 사고 이후 후쿠시마 인근에 거주하는 18세 이하 청소년 30만 명을 검사한 결과 감상선암 발병률이 일본 평균치보다 20배에서 50배까지 됐다. 이 때문에 돌아온 집은 10집 중 1집에 불구하다. 그런데도 일본 정부는 여전히 피폭 가능성을 전혀 인정하지 않고 있다.

 
기사 이미지
학교, 양수장 옆 가득 쌓여 있는 방사능 폐기물

어마어마한 양의 쓰레기를 태우고 있는 소각로. 한편에는 검은 봉지에 쓰레기가 사람 키를 넘을 만큼 가득 쌓여있다. 이 봉지 안에는 방사능 제거 작업을 마친 나무, 흙, 건축 자재들이 정부 정책에 따라 모두 태워지고 있다. 쓰레기는 태워지지만 방사능 물질은 사라지지 않는다. 이 폐기물들은 아이들이 다니는 학교, 도로 옆, 양수장 등 후쿠시마 전역에 존재한다.

취재진은 정부가 수거하지 않아 집 앞마당에 방사능 쓰레기를 묻고 사는 한 주부를 만났다. 그는 이미 신체 일부가 마비된 상태였다. 또 한 목장에서는 몸에 흰 반점이 생긴 가축들 기이하게 죽어가고 있었다.
 
JTBC 탐사기획국 박지윤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