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원주 C형 간염 병원장 숨진 채 발견…"관계자 조사 계속 진행할 것"

기사 이미지
'원주 C형 간염 집단 감염사건'으로 경찰의 조사를 받던 원주 한양정형외과의원 원장 노모(59)씨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강원 원주경찰서는 4일 오전 원주시 노씨가 자택 화장실에서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부인이 발견해 신고했다고 밝혔다. 노씨는 발견 직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숨진 노씨는 '원주 C형 간염 집단 감염사건' 의 진원지로 지목된 원주 한양정형외과의원의 원장으로, 지난달 29일 경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돼 10시간 가량 조사를 받았으며, 4일 2차 소환조사를 앞두고 있었다.

노씨는 지난해 4월 자신의 병원에서 자가혈 주사시술(PRP) 시술 후 C형 간염에 걸렸다는 민원이 속출하자 병원을 폐업하고 다른 병원으로 자리를 옮겼다. 경찰 관계자는 “다른 병원 관계자들에 대한 수사는 계속 진행할 예정이며, 노씨에 대해서는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