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예인 해외 원정 성매매 알선한 브로커 구속

과거 여자 연예인들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복역했던 연예기획사 대표가 성매매 알선 혐의로 또 다시 경찰에 구속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연예인 등 국내 여성들을 국내ㆍ외 재력가에게 소개해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로 연예기획사 대표 강모(41)씨와 직원 박모(34)씨를 구속했다고 4일 밝혔다. 범행에 공모한 연예기획사 관계자들과 이들을 통해 성매매를 한 배우 A(29)씨 등 9명도 불구속 입건했다.

강씨는 지난달 18일 성매매 혐의로 기소됐다가 대법원에서 사실상 무죄 판결을 받은 배우 성현아씨에게 사업가 채모씨를 소개시켜준 브로커였다. 성씨 등 연예인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2014년 8월 징역 6월을 선고받은 강씨는 복역 후 다시 성매매 알선에 손을 댔다.

경찰에 따르면 강씨 등은 연예계 인맥을 활용해 배우 A씨에게 접근했다. 이들은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하던 A씨에게 500만원을 빌려준 뒤 이를 약점 삼아 미국 로스엔젤레스(LA)에서 사업가로 활동하는 B(45)씨와 주식투자가 C(43)씨 등과의 성매매를 알선, 5000만원 가량을 챙겼다.

이들은 A씨 외에도 연예인 지망생 등 다른 여성 3명에게 B씨를 소개시켜준 대가로 돈을 받았다. B씨는 성매매 제안을 받으면 여성들에게 왕복 항공권을 제공하는 등 약 9000만원 상당을 성매매로 지출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성매매 혐의로 처벌받은 전과가 있는 강씨는 과거에 금융거래 자료가 증거자료로 사용된 것을 경험삼아 현금 거래만을 고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해외 성매매 알선 브로커 및 국내ㆍ외 성매수자들에 대한 자료를 확보해 관련 수사를 계속할 방침이다.

홍상지 기자 hongs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