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사립 중·고교 교장들 "친일인명사전 강제하지 말라"

서울의 사립 중·고교 교장들이 친일인명사전을 학교에 비치하라는 서울시교육청과 시의회의 방침에 반발하고 나섰다. 4일 서울시사립중고교장회(회장 조형래 배명고 교장)는 “친일인명사전의 구입과 이용에 관한 결정은 학교의 자율 재량에 맡겨 달라”고 요구하는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서울시사립중고교장회에는 서울 내 중·고교 300여 곳이 소속돼 있다.

4일 공동성명 "시의회의 교장 출석 요구는 교권 침탈"

성명서에서 교장들은 "서울시교육청이 친일인명사전 구매를 학교에 강제하면서 불거진 사태에 대해 논의한 끝에, 향후 일선 학교를 더 이상 이념 논란의 장으로 만들지 말고 전적으로 학교의 자율 재량에 맡겨 줄 것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구매를 거부한 교장에게 출석을 요구한 서울시의회에 대해 교장들은 "교장이 학교 내부의 절차와 규정에 따라 행한 일을 정치적으로 억압한 일이야말로 교장의 학교운영권과 학교운영위원회의 의사결정을 침해하는 일이자 교직사회의 교권을 침탈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교장들은 "친일인명사전이 정치적 편향성을 담고 있는 지에 대해선 입장을 유보한다"면서도 "중요한 점은 논란의 한복판에 있는 저작물을 구입해 학교에 비치하는 문제는 학교 구성원의 의사와 제도적 절차를 거쳐 결정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지적했다.

교장들은 "(우리의) 정당한 요구가 외면될 경우 강력한 저지, 반대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도 밝혔다. 앞서 지난달 25일 서울 지역 22개 자사고 교장들이 구입을 유보하고 예산을 반납하겠다고 결의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달 서울 중·고교 583곳에 친일인명사전을 비치하기 위한 도서구입비 30만원 씩을 배포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