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4세 경영 두산주 급등…거래소 "불공정 거래 여부 조사할 것"

두산그룹의 4세 경영 체제 출범에 앞서 ㈜두산을 비롯한 관련 계열사 주가가 급등한 것과 관련해 한국거래소가 불공정 거래 조사에 착수했다.

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4일 “두산 그룹 4세 경영 소식이 공식 보도되기 전 두산그룹 일부 종목의 주가가 급등하고 거래량이 폭증했다”며 “미공개 정보 이용 가능성 등을 파악해 심리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박용만 두산그룹 회장은 지난 2일 오후 2시부터 열린 두산그룹 이사회에서 차기 그룹 회장직을 큰 조카인 박정원 ㈜두산 지주부문 회장에게 승계한다고 밝혔다.

논란의 핵심은 두산그룹이 언론 등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공식 발표한 것이 오후 2시 50분 전후란 점이다. 하지만 ㈜두산의 주가는 발표 전인 이날 오전 이미 2%대 안팎의 오름세를 보였으며 오후 들어 4%대로 상승폭을 키웠다. 이날 ㈜두산 주가는 5900원(7.82%)이나 급등한 8만13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두산 주가는 3일에도 3.08% 올랐다. 두산인프라코어와 두산중공업 등 다른 계열사 주가도 이틀 연속 크게 올랐다.

거래소는 미공개 정보 이용 등의 불공정 거래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될 경우 심리·감리 등 절차를 거쳐 조사내용을 금융위원회에 통보하게 된다.

거래소 관계자는 “최근 시가총액 상위주가 전반적으로 오른 점 등을 감안해야 하지만 공식 보도 전에 주가와 거래량이 급변한 점은 살펴볼 점”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두산그룹 측은 “보도 전 주가가 오른 것은 두산인프라코어 공작기계 부문 매각 소식이 호재로 작용한 결과일 것”이라며 “불공정 거래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