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주 C형간염 집단 감염 병원장 자택서 숨진 채 발견

원주 C형간염 집단 감염사건으로 경찰 조사를 받던 원주 한양정형외과의원 원장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강원 원주경찰서는 4일 오전 7시50분쯤 원주시 무실동 노모(59)씨의 집 안방 화장실에서 노씨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부인이 발견해 신고했다고 밝혔다. 당시 노씨는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숨진 노씨는 원주 C형간염 집단 감염사태의 진원지로 지목된 한양정형외과의원의 원장으로 이날 경찰의 2차 소환조사를 앞두고 있었다.

노씨는 지난달 29일 경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됐다. 당시 변호사와 함께 경찰서를 찾은 노씨는 진술녹화실에서 10시간가량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당시 노씨를 상대로 자가혈 주사시술(PRP)시 주사기 재사용 여부와 C형간염 집단 감염 경로 등을 집중 수사했다. 그 동안 경찰은 노씨를 비롯해 2006년부터 지난해까지 해당 의원에서 근무한 적이 있는 간호사와 간호조무사 등 30여명 중 PRP 관련 업무를 했던 직원들을 불러 주사기 재사용 여부에 대해 수사를 해왔다.

▶관련기사 원주 소재 병원 주사기 재사용 …105명 ‘C형 간염’ 무더기 감염

노씨는 지난해 4월 자신의 병원에서 자가혈 시술 후 C형 간염에 걸렸다는 민원이 잇따라 제기되자 한 달여 만에 병원을 폐업하고 다른 병원으로 자리를 옮겼다. 경찰 관계자는 “병원 관계자들에 대한 수사는 계속 진행할 예정이고 노씨는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보건당국은 지난달 26일 해당 의원을 방문한 환자 가운데 C형간염 감염자가 217명으로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현재 원주시는 역학조사를 위해 ‘C형간염 대책 종합상황실’을 운영 중이다.

원주=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