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 사려면 가"란 말에 붕어빵 포차 방화

광주 서부경찰서는 4일 길거리에 세워진 붕어빵 포장마차에 불을 지른 혐의(방화)로 한모(48)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한씨는 지난달 25일 오전 5시10분쯤 광주광역시 서구 한 아파트 상가 앞 길거리에 놓인 붕어빵 포장마차에 불을 붙여 100만원 상당의 재산 피해를 입힌 혐의다. 포장마차 안에는 조리용 LPG통이 들어 있었다.

한씨는 붕어빵 상인에 대한 불만으로 불을 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한씨는 경찰에서 "붕어빵 주인에게 '안 사먹으려면 저리 가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어서 화가 났다"고 진술했다.


광주광역시=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