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지만 대타 출전해 2안타 3타점

LA 에인절스의 최지만(25)이 메이저리그(MLB) 시범경기에서 맹타를 이어가고 있다.

최지만은 4일 미국 애리조나주 템피 디아블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MLB 시범경기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경기에서 3타석 2타수 2안타·1득점·3타점·1볼넷을 기록했다. 최지만의 방망이에 힘입은 에인절스는 8-2로 승리했다.

최지만은 이날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그러다 4-2이던 4회 2사 만루에서 6번타자 제프리 마르테의 대타로 타석에 서서 밀어내기 볼넷을 골랐다. 시범경기 첫 타점. 7회 선두타자로 나선 최지만은 상대 투수 라이언 덜을 상대로 우전안타를 뽑아냈다.

최지만은 8회 2사 2, 3루에서 유격수를 맞고 굴절되는 안타를 때렸다. 이때 주자 2명이 모두 홈을 밟아 최지만의 타점으로 기록됐다. 최지만은 후속 타자의 땅볼 때 득점에도 성공했다.

전날 시범경기에서 4타수 1안타를 때려낸 최지만은 이어 이틀 연속 안타를 기록했다. 4일 오전 9시 현재 한국인 메이저리거 가운데 유일하게 안타를 때려낸 주인공이다. 이틀 동안 6타수 3안타 타율 0.500을 올렸다.

올 시즌 전 '룰5 드래프트'로 에인절스 유니폼을 입은 최지만은 올 시즌 빅리그 입성이 유력하다. 왼손 타자였던 최지만은 스위치 타자로도 성공적으로 변신,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