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한 김정은 "핵탄두, 임의의 순간 쏠 수 있게 준비해야"…대북 제재 강력 반발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은 신형 방사포 시험발사 현장을 참관해 “실전배치한 핵탄두들을 임의의 순간에 쏴버릴 수 있게 항시적으로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제 결의안이 만장일치로 채택된 이후 나온 김정은의 첫 반응이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4일 “전례가 없는 날강도적인 새로운 제재 결의를 조작해 주권국가의 자주적 권리까지 비법화하는 포악무도한 적대행위를 감행한 미제와 그 추종세력들의 군사적 침략 광기가 더이상 방치할수 없는 엄중한 단계에 들어섰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정은 동지가 조선인민군 예비포병부대들에 실전배비(배치)하게 되는 신형 대구경방사포의 시험사격을 현지에서 지도했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적들이 존엄과 자주권, 생존권을 해치려고 발광하며 ‘참수작전’과 ‘체제붕괴’ 같은 마지막 도박으로 정세는 수수방관할 수 없는 험악한 지경에 이르렀다”며 “이제는 군사적 대응방식을 선제공격적인 방식으로 모두 전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은은 또 “신형 대구경방사포를 비롯해 최근에 개발한 타격무기들을 작전지역에 하루 빨리 실천 배치해야 한다”며 “민족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지키기 위한 유일한 방도는 핵무력을 질적 양적으로 더욱 강화해 힘의 균형을 이룩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정은은 특히 “국가방위를 위해 실전배치한 핵탄두들을 임의의 순간에 쏴버릴 수 있게 항시적으로 준비해야 한다”며 “새로운 공격형 최첨단 무장장비들을 계속 개발 완성해 노동당 7차 대회를 맞는 올해 군력강화에서 질적비약을 이뤄 방위력을 다져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은이 최근 미사일 생산기지로 추정되는 태성기계공장을 방문한 데 이어 신형 방사포 시험발사를 참관하며 ‘핵탄두 발사 준비’를 지시한 것은 국제사회의 제재 움직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핵ㆍ미사일 개발 등 제 갈 길을 가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정부는 보고 있다.

이날 시험발사에는 최용해 당 비서, 홍영칠ㆍ김정식 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윤동현 인민무력부 부부장 등이 동행했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통신은 3년의 연구개발을 통해 완성된 신형 대구경방사포가 남측 주요 타격대상을 두고 있으며 정밀유도체계를 갖춘 첨단장거리 대구경방사포체계라고 밝혔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