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현수 또 무안타, MLB 9타수 무안타

'한국산 타격기계'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사흘째 침묵을 이어가고 있다.

김현수는 4일 미국 플로리다주 샬럿 스포츠 파크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 메이저리그(MLB) 시범경기에서 5번타자·좌익수로 선발출전 했으나 3타수 무안타·1삼진에 그쳤다. 지난 2일과 3일 시범경기에서도 안타를 치지 못한 김현수는 MLB 시범경기에서 9타수 무안타를 기록 중이다.

김현수는 2회 선두타자로 나서 오른손 선발 에라스모 라미레스를 상대해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4회 두 번째 타석에서는 오른손 매트 앤드리스를 맞아 좌익수 플라이로 물러났다. 6회 세 번째 타석에서는 과거 한화 이글스에서 뛰었던 왼손 투수 다나 이브랜드를 만나 초구에 유격수 플라이를 쳤다.

김현수는 6회 교체돼 이날 경기를 마쳤다. 좌익수 수비는 무난하게 해냈지만 기대했던 안타는 세 경기째 나오지 않았다. 볼티모어는 탬파베이에 3-10로 크게 졌다. 이날 경기에 앞서 벅 쇼월터 볼티모어 감독은 "김현수는 4일까지 사흘 연속 선발 출장할 것이고. 5일 경기에는 휴식을 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34)는 이날 캔자스시티 로열즈와의 시범경기 명단에 빠져 하루 휴식을 가졌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