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준 “북 통치자들, 이제 제발 그만하세요”

“북한 통치자들에게 말하고 싶습니다. 이제 제발 그만하세요.”

안보리 표결 후 한국말로 호소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만장일치로 대북제재 결의안을 채택한 2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 안보리 회의장.

 
기사 이미지

오준

 김정은 정권의 핵무기 개발 중단을 촉구하는 오준 유엔 주재 대사의 애끓는 호소가 안보리 이사국 대표들의 마음을 두드렸다.

 안보리 표결이 끝난 뒤 발언권을 얻은 오 대사는 영어 연설 말미에 “끝으로 북한 통치자들에게 몇 마디 하고 싶다”고 운을 뗀 뒤 한국어를 사용해 “이제 제발 그만하세요(please stop it now)”라고 말했다.

그는 “남한은 핵폭탄이 없다. 우리를 목표로 한다면 국경을 맞대고 있어 장거리 미사일도 필요하지 않을 것”이라며 “왜 북한에 이런 무기들이 필요한가”라고 물었다.

오 대사는 또 “당신들이 이런 식으로 계속한다면 가장 고통 받을 이들은 북한 주민들이며 그들은 나와 같은 민족이자, 우리와 같은 민족”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스피치 중 “이제 그만하세요”를 한국어로 표현한 것은 외교부의 지침이 아니라 오 대사의 생각이었다. 오 대사는 “유엔 TV로 안보리 회의를 지켜볼 북한 당국자들에게 북한이 살 길은 핵과 미사일 개발을 중단하는 것이라는 점을 말하고 싶었다”고 했다.

안보리 이사국 시절의 경험도 작용했다. 그는 “우크라이나 사태 당시 우크라이나 대사가 영어 발언 도중 러시아인들에게 ‘당신들이 알아들을 수 있는 언어로 하겠다’면서 갑자기 러시아어로 한 것이 인상 깊었다”고 말했다.

 오 대사는 2014년 안보리의 북한 인권 결의안 채택 회의에 참석해 “대한민국 국민에게 북한 주민은 그저 아무나가 아니다”는 연설로 국내외에 감동을 준 바 있다.

뉴욕=이상렬 특파원 i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