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캠프 출신 잇따라 경찰 조사, 교육감 소환 역풍 맞는 홍준표

홍준표 경남지사의 측근이 박종훈 경남교육감 소환운동과 관련해 잇따라 구속되거나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으면서 홍 지사 책임론이 떠오르고 있다.

경찰, 경남개발공사 사장 소환 조사
윗선 지시 여부, 개인정보 출처 추궁
지난달엔 경남FC 전 대표 구속돼
진상규명위 “측근 연루, 도지사 책임”

 창원서부경찰서는 박 교육감 주민소환 청구 허위서명에 개입한 의혹을 받고 있는 경남개발공사 박재기(58) 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했다고 3일 밝혔다.

박 사장은 지난해 12월 22일 창원시 북면의 한 공장 사무실에서 박 교육감 주민소환 청구인 서명부에 2500여 명의 허위서명을 하도록 지시한 혐의(주민소환법 위반 등)를 받고 있다. 경남개발공사 직원 10여 명이 북면 공장에 허위서명을 도와주러 갈 때 박 사장이 “가서 잘 좀 도와주라”는 취지로 말했다는 것이다.

 경찰은 박 사장을 상대로 허위서명 과정과 ‘윗선’의 지시 여부, 허위 서명에 사용된 개인정보의 출처 등을 집중 추궁했다. 하지만 박 사장은 이런 혐의를 대부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사장은 이날 경찰에 출두하면서 “이미 구속된 박치근(57) 전 경남FC 대표와 허위서명 지시를 공모했나” “홍 지사에게서 지시를 받은 적 있나”등을 묻는 기자 질문에도 “그런 사실 없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박 사장은 사건 초기 박 전 대표와 공모는 했으나 이후 이뤄진 허위서명 자체에는 깊숙이 개입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곧 사법처리 수위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남개발공사는 지방공기업법에 따라 설립된 경남도 산하 기관이어서 주민소환 투표를 위한 서명요청(수임인) 활동을 할 수 없다. 하지만 직원 22명은 수임인으로 등록했다가 지난해 12월 경남도 선관위에 적발돼 서면·구두 경고 조치 등을 받았다.

 앞서 지난달 26일에는 박 교육감 소환을 위해 허위서명을 지시한 혐의(주민소환법 위반 등)로 박 전 경남FC대표가 구속됐다. 창원지방법원 서동칠 부장판사는 영장실질심사에서 “증거인멸·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두 사람은 홍 지사의 최측근이다. 박 사장은 홍 지사와 같은 창녕 출신으로 2012년 지사 보궐선거 때 캠프에서 일했다. 지사 취임 후에는 경남도 중소기업 특보를 역임했다. 2014년 지방선거 때는 캠프 상황실장을 맡았고, 같은 해 7월부터 경남개발공사 사장으로 일해왔다.

역시 홍지사 선거캠프에서 일했던 박 전 대표는 2013년 8월부터 2014년 7월까지 경남개발공사 상임이사를, 지난해 7월부터 경남FC 대표를 지냈다. 구속 직전 FC 대표직을 사퇴했다.

 경남교육감 주민소환 불법 허위조작 서명 진상규명위원회는 3일 기자회견을 열어 홍 지사 사퇴를 촉구했다. 박 교육감 주민소환 운동이 애초 홍 지사 주민소환에 대한 ‘맞불’ 형식으로 추진됐다는 점에서 측근 연루를 책임을 져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 단체는 “측근들이 구속됐으면 최소한 자신이 연관이 없다 할지라도 도의적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단체 강성진(51)공동집행위원장은 “경찰은 또 다른 윗선의 지시 여부나 허위서명에 사용된 개인정보의 출처 등 실체를 명확히 규명해야한다”고 말했다.

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