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구·경북 기업·농업인 ‘한·세네갈협회’ 창립

아프리카 세네갈과 지역 민간 교류의 물꼬가 트였다.

 대구·경북 기업인과 농업 전문가, 언론인 등은 3일 세네갈과 농업·경제 교류를 활성화할 ‘한·세네갈협회’를 창립했다. 세네갈은 지난해 경북도가 ‘새마을운동연구소’를 설치한 아프리카 새마을 세계화사업의 거점이다.

 
기사 이미지
 한·세네갈협회는 이날 대구 팔공산 맥섬석 유스호스텔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공식 출범했다. 협회는 회장으로 곽성근(67·사진) ㈜맥섬석GM 대표를 선출했다.

총회에는 곽 회장을 비롯한 기업인과 김관용 경북도지사, 신일희 대구경북국제교류협의회 공동의장(계명대 총장) 등 40여 명이 참석했다. 세네갈을 대표해 주한 세네갈 마마두 은자이 대사도 참석해 협조와 지원을 약속했다.

 협회는 기업인 등 민간 전문가들이 자발적으로 참가해 국제교류를 목적으로 단체를 만들었다. 아세아텍·무림콘크리트 등 지역의 대표 기업이 참여했다. 세네갈은 물론 아프리카 전체를 대상으로 시장 진출과 수출 확대를 위한 정보를 교환하고 마케팅 전략을 공동 수립하자는데 뜻을 모았다.

송의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