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네랄 풍부한 대구 동네 우물 13곳, 봄 맞아 다시 열어

기사 이미지
도심에 설치된 13개 ‘동네 우물’이 시민에게 개방됐다.

 대구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시설물의 동파 등을 이유로 지난해 12월 중순 폐쇄했던 동네 우물을 2일부터 개방하고 있다고 밝혔다.

동네 우물은 지하 100m 안팎 깊이에서 암반수를 퍼올려 시민이 마실 수 있도록 한 것으로 상수도사업본부가 2012년 13곳을 설치했다. 수돗물이 오염될 경우에 대비한 비상급수 시설이다. 도심 공원 등지에 설치된 동네 우물에는 수도꼭지 6개씩이 설치돼 있다. 시민은 물을 마시거나 물통에 담아갈 수 있다.

  동네 우물 물은 미네랄이 풍부한 것이 특징이다. 상수도사업본부 조사결과 칼슘 함유량은 76.37㎎/L, 마그네슘은 15.59㎎/L로 나타났다.

 시는 pH(수소이온농도) 등 4개 항목을 매일 검사하고 일반세균·총대장균군·암모니아성질소 등 7개 항목은 매달 한 차례 측정한다. 또 분기별로 지하수의 먹는 물 수질기준 47개 항목을 검사한다.

  동네 우물 한 곳 당 하루 평균 500여 명이 5000병(350ml 기준) 정도를 사용하고 있다.

 김문수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수질검사를 철저히 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홍권삼 기자 hongg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