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 제안은 비겁한 공작"…안철수 '야권통합' 거부

기사 이미지

사진 조문규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가 더불어민주당이 제안한 야권통합을 공식적으로 거부했다. 안 대표는 3일 부산을 방문해 “더민주 김종인 대표의 야권 통합 제안은 필리버스터 중단에 따른 국면 전환용”이라며 “한 손으로 협박하고 다른 쪽으로 회유하는 비겁한 공작”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김 대표는 (더민주)당의 주인이 아니라 임시 사장”이라며 “총선이 지나면 그전과 똑같은 모습으로 다시 패권주의와 배태주의의 만년 야당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에게 포기할 자유는 없다. 앞으로 나아갈 의무만 있다”며 “더 힘을 내서 한발씩 뚜벅뚜벅 걸어가자”고 말했다.

 

다음은 안 대표의 부산 발언 전문.

저는 3번에 걸쳐 통합에 기대하고 희생, 헌신했던 사람이다. 지금 말로만 통합을 외치고 실제로는 기득권을 내려놓지 않는 세력에 비해 저는 직접 행동에 옮기고 헌신했다. 그런데 그 결과는 야당의 기득권만 강화시켜줄 뿐이었다. 그들은 기득권 유지에만 관심있고 어떠한 희생, 헌신할 생각도 없다.

따라서 이번 선거는 만년 2등하는 야당을 바꾸는 선거다. 만년 2등은 단일화와 통합 그 이야기밖에 하지 못하는 무능과 무책임의 야당으로는 정권교체 희망이 없다고 생각한다.

어제인가. 김종인 대표가 야권 통합을 제안했다. 필리버스터 중단에 따른 국면전환용이라고 모든 분들이 알고 계신다. 저도 진정성 있는 제안이라고 받아들이지 않았다.

우리당의 천정배 공동대표 떨어뜨리기 위해 영입인사(양향자 전 삼성전자 상무)를 자객공천한 게 불과 사흘전이다. 국민들 앞에 소개할 영입인사를 새누리당과 대결하는데 투입하지 않고 오히려 이런 일을 하고 있다. 이게 불과 사흘 전이다.

한 손으로 협박하고 다른 쪽으로 회유하는 걸 뭐라고 하는가. 비겁한 공작이라고 한다.

그래서 이 제안은 말 그대로 제안이 아니라 국민의당에 대한 정치적 공작이자 공격이다. 국민의당이 제3당으로 우뚝서는 것을 방해하고 저지하려는 명백한 정치공작이다.

심지어 저 안철수만 빼고 다오라. 다 받겠다. 이런 오만한 말까지 서슴지 않는다. 도대체 우리 당을 얼마나 만만하게 보면 이런 막말을 하는 건지 모르겠다. 이런 것이 바로 막말정치, 갑질정치, 낡은정치다.

이제 한 달된 새 정당에게 도대체 무엇이 그렇게 두려워서 이런 퇴행적인 수단을 동원하는가. 국민은 새로운 정당을 원하고 있다. 더 많은 선택을 원하고 있다. 국민들이 충분한 의석을 만들어줘도 삶을 바꾸주지 못하고 실망했기 떄문에 정권을 맡기지 않은 것이다.

이번 총선은 국민들께 더많은 선택을 드리는 선거다. 더민주에 충고한다. 이번 선거의 의미를 훼손하고 혼탁하게 만들지 마시고, 이번 선거를 또 다시 정치인들만의 선거로 끌고가지 마시고, 이제라도 실력으로 정정당당하게 승부하시기를 촉구 드린다.

이곳 부산에 오면서 참 많은 생각을 했다. 노무현 대통령은 원칙 있는 승리는 좋지만 그것이 어려우면 원칙있는 패배가 낫다고 했다. 원칙 없는 승리보다 원칙있는 패배를 택하겠다고 하신 거다. 그런데 지금 더민주는 원칙없는 승리라도 하겠다는거 아닌가. 그것이 어떻게 노무현 정신을 계승한다는 선택이 될 수 있는가.

지금 김종인 대표께서는 헌정을 중단시킨 수준의 전권을 장악했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종인 대표는 당의 주인이 아니다. 임시 사장이다.

당의 주인은 바뀌지 않았다. 총선이 지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이 그 전과 똑같은 모습으로 다시 패권주의, 배타주의의 만년야당으로 다시 돌아갈 것이다. 따라서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다른 선택이다.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늘 하던대로 똑같은 실패를 반복하지 않는 것이다.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좀 어렵더라도 새로운 길에서 새로운 답으로 국민께 희망을 드리는 것이다.

저는 무엇이 되기 위해서 정치에 들어오신 것이 아니다. 어떻게 한국정치를 바꾸고 새로운 희망을 만들 것인가. 오로지 그것이 제 목표다.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한국정치의 낡은 판을 바꿀때다. 새로운 판을 만들면 더 많은 더 좋은 분들이 이 당을 기반으로 세상을 바꾸고 국민의 삶을 바꾸는 기회를 갖는다는 희망을 갖게 된다. 열심히 최선을 다해 매일매일을 보내고 있다.

부산 시민 여러분, 당원 동지 여러분, 지금 우리의 시작이 미약하더라도 꿈을 꾸는 우리는 누구보다 강력하다. 지금 우리가 부족하더라도 희망을 만들어가는 우리는 그 누구보다도 끈질길 것이다. 우리에게 포기할 자유는 없다. 우리에게 앞으로 나아갈 의무만 있다. 더 힘을 내서 한발씩 뚜벅뚜벅 걸어가자. 더 나은 미래, 더 나은 내일로 국민께 보답하기 위해서 우리가 가진 열과 성을 다 바치자.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