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송퇴출 현대판 연좌제"

최진실·김남주등 톱스타들 반발
‘매우 불쾌하다. 우리가 범죄자인가.’

3개 공중파 방송사 PD들이 KBS TV 폭력 파동 때문에 S매니지먼트사 소속 연예인들까지 방송계에서 퇴출 시킬 움직임을 보이자 해당 연기자들이 즉각 불쾌한 반응을 보였다.

최진실 김남주 이미숙 김영철 김규리 등 S사 소속 주요 연기자들은 “ PD를 폭행한 사람이 우리인가. 우리는 과 눈곱만큼의 관련도 없는 사람들이다. 단지 의 외주제작사와 같은 회사 소속이란 것 뿐이다. 그게 죄인가. 그 점 때문에 PD들이 불이익을 주겠다는 것은 이성을 잃은 처사”라고 입을 모았다.

이 가운데 한 명은 “일부 PD들이 ‘구시대의 나쁜 유물인 연좌제나 마찬가지 조치’라고 말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방송계에서 가장 양식 있어야 될 PD들이 일방적으로 감정에 치우친 조치를 취해선 안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미숙은 현재 출연 중인 KBS 2TV 스태프에게 “기본적으로 김 대표가 잘못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PD들이 사태의 본질을 놓치고 있는 것 같다. 김 대표에게로 문제를 몰아가선 곤란하다. 현재의 제작 시스템이라면 계속 문제가 발생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소속 연예인들은 12일 밤 소속사에 “의 불미스러운 폭력 파동이 엉뚱한 쪽으로 자꾸 확대되고 있다. 이는 모든 사람들에게 바람직하지 않으므로 하루 빨리 수습해라. 상황이 이 지경까지 온 것에 대해선 회사의 책임이 크다”는 뜻을 전했다.

단지 소속 연예인이란 이유로 자신들을 퇴출 시키려는 PD나, 폭력 파문의 원인 제공자인 소속사의 실질적인 대표의 태도 모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인 셈이다.

PD를 폭행한 사람은 E사의 김 모 대표. 그는 최근 매니지먼트 전문 회사인 S사의 대표이사로 다른 사람을 내세우긴 했지만 실질적인 경영자는 김 씨다. E사와 S사는 법인은 분명히 다르지만 PD들이 같은 회사로 간주할 만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계열사다.

PD들이 S사 소속 연기자들까지 방송계에서 퇴출 시키려 하고, 이에 대해 해당 연기자들은 ‘지나친 처사’라며 불쾌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 이런 상황이 어떻게 발전할 지 주목된다.

일부 PD들은 “해당자들이 S사를 떠나면 캐스팅 거부 방침이 풀릴 것”이라고 말해 주목적이 E사 대표에 대한 압박임을 시사했다.
임상훈 기자 star@ilgan.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