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본인 57% "아베노믹스 평가하지 않는다"

기사 이미지
일본인 57%가 아베 신조(安倍晋三)내각의 경제 정책인 아베노믹스에 대해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요미우리 신문이 2012년 12월 아베 2차 내각 발족 후 3년여의 아베노믹스에 대해 최근 실시한 여론 조사에 따르면 일본인 57%가 “평가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평가한다”는 비율은 42%였다.

아베 총리는 금융 완화와 기동적 재정 정책, 민간투자를 환기하는 성장 전략을 축으로 하는 아베노믹스를 내걸고 디플레이션 극복과 경제 재생을 추진해왔다.

아베노믹스를 평가하지 않는 이유(복수 응답)로는 ‘수입(소득)이 늘지 않는다’가 60%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경제적 격차가 확대됐다’(55%), ‘중소기업의 실적이 충분히 개선되지 않았다’(46%)였다. 평가하는 이유는 ‘대기업을 중심으로 실적이 개선됐다’(44%), ‘물가가 올라갔다’(39%), ‘엔의 가치가 떨어졌다’(37%)순이었다.

향후 경기 회복 전망에 대해선 ‘기대할 수 없다’는 응답이 65%로 ‘기대할 수 있다’는 답(34%)의 두 배 가까이 됐다.

아베노믹스에 대한 부정적 평가가 많은 것은 기업의 실적 개선이 가계로 파급되지 않고 있는데다 올 들어 주가의 등락폭이 커지면서 일본 경제에 대한 우려가 확산된 것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요미우리는 풀이했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