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서도 첫 지카 바이러스 감염자 발생

중남미를 중심으로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지카(Zika) 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일본에서도 나왔다.

브라질 다녀온 10대 남성 발열 증상
WHO “바이러스 매우 불가사의”

일본 후생노동성은 지난 9∼20일 가족과 함께 브라질을 관광한 뒤 22일 귀국한 가와사키(川崎)시 거주 10대 남성이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25일 확인됐다고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지난해 중남미에서 지카 바이러스가 유행하기 시작한 이후 일본에서 감염자가 확인된 것은 처음이다. 앞서 2013∼2014년 해외를 다녀온 뒤 일본에 입국했다가 감염이 확인된 사람도 3명 있었다.

 지난 20일부터 발열 증세를 보인 감염자는 귀국 후 도쿄 국립감염증연구소에서 실시한 유전자 조사 결과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후생노동성은 감염 경로 등을 조사하고 있다.

 오카베 노부히코(岡部信彦) 가와사키시 보건안전연구소장은 “국내에서 환자가 발견됐다고 해도 지금은 바이러스를 옮기는 모기가 활동하지 않기 때문에 감염이 확산할 위험은 매우 낮다. 냉정하게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고 NHK가 전했다.

 지카 바이러스 감염 실태를 확인하기 위해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를 방문한 마거릿 챈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24일 “지카 바이러스는 아주 불가사의한 바이러스이며 근절하기 매우 어려울 것”이라며 “지카 바이러스는 불확실성으로 가득하기 때문에 예상치 못한 일에도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카 바이러스는 최근 발생한 그 어떤 주요 보건 문제보다 위협적이다. 앞으로 상황이 더 악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이집트숲모기를 매개로 감염되는 지카 바이러스는 지난해 가을 유행하기 시작해 브라질에서만 감염자가 150만 명을 넘었다. 지카 바이러스는 임신부가 감염될 경우 신생아의 머리가 정상보다 작은 소두증(小頭症)을 유발할 수 있다.

브라질 보건부는 23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소두증 확진 신생아 583명 중 지카 바이러스와의 연관성이 확인된 신생아는 67명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브루스 에일워드 WHO 국제보건 비상사태담당 사무차장은 지난 19일 “지카 바이러스와 소두증·신경마비 간의 인과관계가 입증되려면 4~6개월의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