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희망 그리는 기업] 협력사 상호 존중 정신으로 상생경영 전개

기사 이미지

GS는 계열사별로 업종 특성에 맞게 협력회사와의 동반성장을 추구하고 있다. 협력업체 경쟁력 강화를 위해 계열사별로 공동기술·상품 개발, 특허출원, 판로개척 등을 지원한다. 사진은 GS칼텍스 직원과 협력사인 우주종합건설 직원 모습. [사진 GS]

GS는 협력회사에 대한 상호 존중·배려의 정신을 바탕으로 상생경영 활동을 체계적으로 전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GS는 “근본적인 경쟁력을 갖춘 중소 협력업체가 많아져야 한다”는 기본 인식을 강조했다. 이에 협력업체와 상호 대등한 위치에서 동반자로서 발전을 추구하고 투명·공정한 거래를 통해 상호 신뢰를 구축하며 실질적인 협력사 지원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협력업체의 경쟁력 강화를 체계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GS는 그 동안 계열사별로 업종 특성에 맞게 협력회사와의 동반성장을 추구해 왔다.

대표적으로 ▶협력회사의 원활한 자금흐름을 위한 금융지원 확대 및 지급조건 개선 ▶협력회사의 지속가능한 경쟁력 확보를 위한 기술 및 상품 공동개발, 교육 및 훈련 지원 ▶협력회사와의 상생협력 및 공정거래 등을 위한 협의회 구성 및 운영 등이 있다.

 이외에도 GS는 협력업체의 원활한 자금흐름을 위해 상생펀드 규모를 확대했다. 현금결제 비율 확대 및 지급기일 단축 등 지급조건도 개선시켜 왔다. 특히 GS칼텍스는 거래금액의 일정비율을 선지급하는 선급금 제도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GS리테일도 파트너사의 원활한 자금융통을 위해 우리은행과 손잡고 상생펀드 2000억원을 조성해 파트너사와 경영주의 투자비 부담을 줄여줄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GS는 협력업체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각 계열사별로 협력회사와 공동기술 및 상품 개발, 특허출원, 판로개척을 지원하고 있다. 혁신활동 및 안전교육, 품질교육 등 교육 훈련에도 적극적이다.

 2010년부터는 그룹 차원의 공생발전협의회를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있다. 각 계열사별로 추진하고 있는 협력회사 동반성장 프로그램 추진 실적을 점검하고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는 것이다.

GS는 앞으로도 협력업체의 니즈를 적극 반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