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크고 짜릿하다"… 모습 드러낸 올림픽 크로스 코스

크고 짜릿하다(Big and exciting)."

프리스타일 스키·스노보드 크로스 월드컵에서 참가한 선수들이 이구동성으로 외쳤다. 2년 뒤 평창 겨울 올림픽에서도 박진감 넘치고 흥미진진한 경기가 펼쳐질 것이라는 기대에 찬 목소리였다.

25일 강원도 평창 보광 휘닉스파크에서는 2016 국제스키연맹(FIS) 프리스타일 스키·스노보드 크로스 월드컵이 개막했다. 크로스(cross)는 눈 언덕과 뱅크(경사진 벽면으로 구성된 턴 구간) 등이 있는 코스를 내려오는 경기다. 방식은 쇼트트랙이나 스피드스케이팅 매스스타트와 비슷하다. 예선은 혼자 달려 기록을 측정하지만 결선은 4~6명이 함께 코스를 내려와 순위를 다툰다. 심한 몸싸움은 금지되어 있지만 자리싸움이 치열하게 벌어진다.

휘닉스파크에 조성된 크로스 경기장 길이는 1275m로 최소 규격(1050m)보다 20% 길다. 표고차도 219m로 규격제한(130~250m) 이내에서 크게 설정했다. 우진용(30·전남스키협회)은 25일 예선 경기를 치른 뒤 "코스가 길기 때문에 점프 숫자도 많다. 자연히 공중에 머무는 시간도 길다. 그만큼 더 스릴있고 재밌다"고 말했다.

알렉스 디볼드(29·미국)는 "바람의 영향을 조금 계산해야 할 것 같다. 전체적으로 매우 크고 느낌이 좋다. 마음에 든다"이라고 했다. 2차 런에서 완주하지 못한 로버트 민기니(30·미국)는 "내가 타 본 코스 중 가장 거칠고 거대하다. 점프가 교묘하게 어려운 코스"고 했다.

내려오는 속도도 빠르다. 평창 코스는 일반 슬로프 위에 눈언덕을 새롭게 쌓았는데 100% 인공눈이다. 채연웅 조직위 매니저는 "자연설로는 만들 수 없기 때문에 인공눈을 쓸 수 밖에 없었다"고 했다. 인공눈은 천연눈보다 알갱이 사이의 틈이 적어 마찰력이 크다. 그래서 스키가 지날 때 쉽게 녹아 활강 속도가 천연눈보다 빠르다.

2014 소치 올림픽 여자 스노보드 금메달리스트인 에바 삼코바(23·체코)는 "지난 대회는 천연눈과 자연눈이 50% 비율로 섞인 코스에서 탔는데 빠르다. 코너 역시 아슬아슬하다. 선수에게는 어렵지만 보는 사람 입장에서는 훨씬 재미있는 경기가 펼쳐질 것"이라고 했다.

한편 남자 스노보드 예선에서는 크리스토퍼 로반스키(27·캐나다)가 1분12초37로 1위를 차지했다. 한국선수 중 유일하게 출전한 우진용은 52위에 머물러 48명이 치르는 결선에 진출하지 못했다. 26일에는 스키 예선, 27일에는 스노보드 결선, 28일에는 스키 결선이 열린다.

평창=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