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 길고양이 1만마리 중성화

기사 이미지

사람에게 버려진 유기 고양이. [사진 중앙포토]

서울시가 올해 시비 7억5000만원을 투입, 1만마리 이상을 목표로 길고양이 중성화(TNR) 사업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서울시는 2008년 1월부터 25개 자치구에 길고양이 중성화수술을 시행하게 했다. 수술비용은 서울시와 구청이 각각 50%씩 부담한다. 하지만 이같은 방식이 고양이 수를 줄이는데 한계가 있다고 판단한 서울시도 직접 팔을 걷어 붙인 것이다.

우선 2008년부터 해온 각 자치구별 사업은 그대로 유지해 8000 마리를 중성화시킬 방침이다.
여기에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하는 사업을 벌여 2000마리를 추가한다는 계획이다. 동물보호단체 등이 길고양이가 모인 지역을 선택해 중성화작업을 벌일 경우 서울시는 단체 당 최대 7500만원까지 1대 1로 자금을 매칭해 지원한다. 이를 통해 길고양이가 많은 지역의 중성화율을 현재 40~50%대에서 70%대까지 높인다는 계획이다.
 
기사 이미지
또한 별도로 서울시가 지역별로 순회하면서 1회 당 50마리씩 모두 200마리를 중성화하는 길고양이 중성화의 날도 운영하기로 했다. 길고양이 서식정보를 잘 아는 캣맘들이 길고양이를 포획해오면 수의사가 수술을 하는 방식이다.

이를 위해 다음달 6일 서초구 잠원복지문화센터에서 첫번째 ‘길고양이 중성화의 날(TNR Day)’이 열린다. 한국고양이수의사회와 서초 지역 캣맘 모임 30~40명이 자원봉사로 참여한다. 서초구는 장소 대여, 서울시는 약품을 지원한다.

길고양이 개체수는 더는 새끼를 낳지 못하게 하는 중성화수술(TNRㆍTrap-Neuter-Return)은 2006년 이른바 ‘한강맨션 고양이 사건’을 계기로 서울시가 도입한 길고양이 개체수 관리 정책이다. 중성화수술을 통해 번식을 제한하면 자연스럽게 사라지는데 수술을 실시한 고양이는 1년에 4~5회 찾아오는 발정기가 없어진다고 한다. 미국ㆍ영국 등 선진국들도 논란 끝에 1990년대부터 도입했다.

서울 용산구 이촌동 한강맨션 지하실에 고양이들이 들끓자 아파트 관리위원회에서 지하실을 폐쇄했고 고양이들이 집단 폐사할 위기에 놓였다. 그러자 고양이를 걱정한 주민들이 철문을 뜯어내고 고양이 중성화수술을 진행한 뒤 방사했다. 이후 고양이 수가 크게 줄었고 다툼은 잦아들었다.

서울시내 길고양이는 약 20만 마리로 추정되며 중성화율은 11% 정도다. 도시에 사는 길고양이들은 일정 구역에서 군집을 이루어 생활하는데 군집별로 70% 이상 중성화되고 매년 15% 정도 추가로 중성화가 이루어질 때 외부에서 길고양이가 유입되지 않고 군집 내 번식이 줄어들어 군집의 개체수가 감소된다.

참여를 원하는 단체는 이날부터 서울시 홈페이지나 서울시시 보조금시스템(ssd.wooribank.com/seoul)에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신청은 다음달 17~18일 시보조금시스템에서 접수한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