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공.대.세(새누리 공천 면접에 대비하는 예비후보들의 자세)

평균 연령 55세. 직업은 교수, 변호사, 기업인 등. 다양한 이력을 지닌 사람들이 새누리당 공천심사 면접장을 찾는다.

서울 여의도 당사 6층에 마련된 면접대기실에 현역의원이 머무르는 시간은 보통 30분 내외. 이들은 그 짧은 시간에도 언론인터뷰에 응하느라 바쁘다.

반면 인지도가 낮은 신인들의 대기시간은 보통 한 시간. 심지어 오후 4시에 면접이 잡힌 한 예비후보는 오후 1시부터 와서 면접을 준비하기도 했다. 지난 24일과 25일 살펴본 면접대기실 이모저모를 사진으로 구성했다.

1. 공부벌레형
 
기사 이미지
면접 대기실 구석에 홀로 앉아 무릎 위에는 면접 자료 한 묶음을 올려놓고 '공부 삼매경'에 빠진 예비후보들이다. 이들은 형광펜을 꺼내들고 밑줄을 그으며 면접을 꼼꼼히 준비했다. 대전 중구에 출사표를 낸 신진 충남대 교수는 “피면접자가 되면 항상 긴장한다”며 “준비한 얘기를 충분히 하지 못한 것 같아 아쉽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스마트폰을 뚫어져라 바라보는 예비후보들도 알고보면 디지털 방식으로 면접 대비를 하는 공부벌레 유형에 속한다. 청주 흥덕을에 공천을 신청한 김준환 변호사는 스마트폰으로 뭔가를 검색하다 앞을 보고 답변 연습을 하기를 반복했다.

2. 인맥구축형
 
기사 이미지
면접장에서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유형이다. 지난 24일 면접장에 정용기(대전 대덕) 의원이 들어서자 대전 서을 면접에 대기하고 있던 김인태·윤석대·이규태·이재선·조성천 예비후보가 일제히 일어나 정 의원과 악수를 나눴다.
 
기사 이미지
의왕·과천에서 뛰고 있는 최형두 전 국회대변인은 면접장에서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와의 '인증샷'으로 친분을 강조했다. 최 전 대변인의 지지자가 이를 SNS에 올리며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3. '튀어야산다'형
 
기사 이미지
빨간 한복 도포를 입은 최귀옥(제천 단양) 예비후보가 면접장에 들어서자 다른 예비후보들이 “옷이 멋있다”며 한마디씩 건넸다. 최 예비후보는 “이 옷을 입고 1월 31일부터 아침마다 절을 했다”며 “그 마음을 보여주기 위해 당시 입었던 옷을 입고 왔다”고 말했다. 실제로 최 예비후보의 바지 무릎 부분이 헤져있었다. 
 
기사 이미지
공천심사 면접이 이뤄지는 새누리당 당사 앞에서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큰 절을 하는 예비후보도 있다. 공천 면접 마지막 날까지 삼만배가 목표라는 이상목(대구 중ㆍ남) 예비후보는 24일 삼천배를 했다.

4. 외모단장형
기사 이미지
화장을 하며 외모를 다듬는 예비후보들도 종종 눈에 띈다. 이현희(청주 흥덕갑) 예비후보는 한 손에 손거울을 들고 다른 한 손에는 베이스 파운데이션을 조금 묻히더니 눈 밑을 톡톡 두드렸다. 이 예비후보는 “피곤한 탓에 눈가가 조금 빨개져 화장을 했다”며 “면접에서 좀 더 잘 보이면 좋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5. 면접인증형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손수조(부산 사상) 예비후보처럼 ‘면접인증샷’을 찍으며 본인의 모습을 재확인하는 후보도 있다. 최현호(청주 흥덕갑) 예비후보는 대기실 한쪽 벽에 걸려 있는 새누리당 로고 앞에 서 방긋 웃는 모습으로 인증 사진을 찍었다.

6. 부부동반형
 
기사 이미지
부산 사하을에 공천신청을 한 이호열 예비후보는 25일 아내인 오승연 전 SBS 아나운서와 함께 면접장을 찾아 눈길을 끌었다. 오 전 아나운서는 이 예비후보가 면접 준비를 하는 동안 대신 취재진에게 명함을 돌리며 "저희 남편 잘 부탁합니다"라고 인사를 했다.

김경희 기자, 김해정(부산대 불어불문) 인턴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