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민주, 호남 물갈이 시동…'주류 운동권' 강기정 사실상 공천 배제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강기정 의원(광주북갑·3선) 사진 조용철.

더불어민주당 강기정 의원(광주북갑·3선)이 사실상 4·13 총선에서 자신의 지역구인 광주에 출마하기 어렵게 됐다. 더민주가 강 의원의 지역구를 전략공천지역으로 선정하기로 하면서다.

정장선 총선기획단장은 25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광주에서 천정배 국민의당 공동대표의 지역구인 광주서을과 강기정 의원의 지역구인 광주북갑 등 2개 선거구를 전략공천 지역으로 선정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전략공천위원회에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 단장은 이어 "광주서을의 경우 (더민주) 후보가 경쟁력 있는 후보가 없어서 경쟁력 있는 후보를 선정하기 위해서"라고 했고, 광주북갑에 대해선 "여러모로 검토했는데 (경쟁력이) 굉장히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강 의원에게 통보했느냐는 질문에는 “보다 큰 역할을 해달라는 취지로 (전략공천지 선정 결정 등을) 말했다"고 했다.

강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가 아닌 다른 지역으로 출마할 수는 있다. 그러나 자신의 지역구에 경선을 거치지 않고 후보를 공천하는 전략공천을 하기로 하면서 사실상의 퇴진을 요구한 것으로 해석된다. 강 의원은 이날 김종인 비대위 대표 등 당 지도부가 광주를 방문한 자리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그는 '테러방지법' 직권상정에 반대하는 필리버스터 명단에 이름을 올린 상태다.

강 의원은 486 운동권 출신으로, 문재인 전 대표 체제에서 당 정책위의장을 역임하는 등 ‘구주류’로 분류된다.

정 단장은 이날 결정된 두 지역의 경쟁력이 낮다고 판단한 이유에 대해 “여론조사에서 확인됐다”고 했다. 광주에서의 추가 전략공천 가능성에 대해선 “2곳 정도면 적당하다고 본다”며 “더 늘어날지 여부는 전략공천위원회에서 하겠지만 많이 되는 것은 좋지 않다고 본다”고 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