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전거, 리어카 상습절도범 4명 검거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25일 자전거와 리어카를 상습적으로 훔친 박모(21)씨와 채모(58)씨 등 2명을 상습절도 등 혐의로 구속하고 오모(53)씨와 A군(13) 등 2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 1∼2월 의정부 일대에서 자전거 6대와 1대를 각각 훔치고 채씨는 노상의 리어카도 훔친 혐의다.

이들은 주로 버스정류장 앞이나 아파트의 자전거 보관소, 주택가 골목 등에서 잠금 장치가 없는 자전거를 들고 가거나 잠금 장치의 약한 부분을 절단기로 자르는 등의 수법을 사용해 자전거를 훔친 것으로 드러났다.

박씨 등은 훔친 자전거를 고물상에 팔아 생활비를 마련했고, A군은 자전거를 타고 싶어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원식 의정부경찰서 형사과장은 “자전거를 보관할 때는 가급적 견고한 잠금 장치를 사용하고, 고가의 자전거는 가급적 외부에 세워놓지 말 것”을 당부했다.


의정부=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