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2인자 황병서, 척추질환에 신부전증? 신병치료 설에 무게

기사 이미지

[사진제공=조선중앙TV 캡처]

북한 권력 서열 2위인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이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는 것과 관련해 그가 신병 치료를 받고 있다는 설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1949년생으로 올해 67세인 황 총정치국장은 지난 16일 김정일 생일인 광명성절을 맞아 평양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한 뒤 자취를 감췄다. 특히 지난 20일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지상군과 공군 실전 훈련인 쌍방기동훈련을 참관했다는 북한 관영 매체 보도에서도 이름이 빠진 것은 눈길을 끄는 대목이다.

남성욱 고려대 통일외교안보학부 교수는 “군의 핵심 훈련이자 김정은이 참관한 행사에 총정치국장이 빠진 것은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한 대북 소식통은 “황병서는 북한 내에서 신병 치료를 받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고려대 남 교수 역시 “황병서는 원래 척추가 좋지 않다”며 “숙청 등 신변 이상이 아니라 신병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황 총정치국장은 지난해 말에도 싱가포르를 방문해 척추 수술을 받은 것으로 정부는 파악하고 있다. 척추 질환과 함께 당뇨 질환에 만성신부전증까지 겹쳐 외부활동이 어려울 정도인 것으로 보인다는 얘기도 나온다.

▶관련 기사  서열1위 황병서, 김정은 옆 무릎꿇고 대화…"김정은식 공포정치"

그러나 정부 당국자는 25일 “신병 치료를 받고 있을 가능성도 있지만 다른 업무를 지시 받아 수행 중일 수도 있다”며 “확증할만한 증거는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황 총정치국장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 것과 관련해 다른 임무를 받고 대남 도발을 계획하고 있을 수 있다는 예측도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황병서는 공개 석상에서 김정은 위원장보다 반 걸음 앞서 걸어가게 되자 놀라서 뒷걸음질을 치거나, 회의 석상에서 손으로 입을 가리고 엉거주춤한 자세로 김 위원장에게 보고를 하는 등, '절대 충성'의 모습을 보여왔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