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양의 후예' 첫방부터 14.3%…동시간대 지상파 시청률 1위

기사 이미지
송중기·송혜교 주연의 KBS2 새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24일 첫방송에서 시청률 14.3%(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KBS에 따르면 이는 최근 2년 간 지상파TV 미니시리즈의 첫 회 시청률로는 가장 높은 수치다.

같은 날 첫방송을 한 SBS 새 수목드라마 '돌아와요 아저씨'의 시청률은 6.6%, MBC가 방송중인 '한 번 더 해피엔딩'은 5%로 조사됐다.

'태양의 후예'는 이름난 두 한류스타가 주연을 맡은데다 중국 시장을 겨냥한 100% 사전제작으로 제작단계에서부터 큰 화제가 됐다. 예정대로 중국 측의 사전심의를 거쳐 한국과 중국에서 동시방영을 시작했다. 중국에서는 동영상 플랫폼 아이이치를 통해 24일 첫회가 방송됐다.

김은숙·김원석 작가가 극본을 쓴 '태양의 후예'는 재난이 발생한 가상의 국가를 배경으로 특전사 대위 유시진(송중기)과 의사 강모연(송혜교)의 사랑을 그리는 이야기다. 첫회에서는 그에 앞서 한국을 무대로 두 사람이 우연한 사건으로 병원 응급실에서 처음 만나게 되고, 서로에게 끌리는 모습이 에둘러 가지 않는 대사와 함께 그려졌다.


이후남 기자 hoon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