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긍정의 힘' 강정호 "부상 장면 계속 봤는데…"

부상 장면 계속 봤는데 기분은 괜찮다. 어떤 고통이나 감정이 들지 않는다."

기사 이미지
강정호(29·피츠버그)가 '긍정의 힘'으로 부상에서 벗어나 새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에서 막바지 재활 훈련 중인 강정호에게 지난 시즌 당한 부상에 대해 물었다. 강정호는 지난해 9월 시카고 컵스전에서 수비 도중 크리스 코글란의 거친 슬라이딩에 걸려 쓰러졌다. 왼쪽 다리 정강이뼈가 부러졌고 반월판도 파열됐다.

강정호는 "TV에서 워낙 (부상) 장면이 자주 나와서 많이 봤다"며 웃었다. 기자가 '그 장면을 보는 것이 힘들지 않았나'라고 묻자, 강정호는 "정말 괜찮다. 그 장면을 볼 때 어떤 고통이나 감정이 없다. 운이 없었다. 다소 공격적인 플레이에 부상을 입은 것"이라고 대수롭지 않게 말했다.

이에 ESPN은 '강정호의 긍정적인 마인드가 부상 회복에 큰 도움이 됐다'고 해석했다. 클린트 허들 피츠버그 감독도 "강정호가 부상을 당했을 때, 어떤 위로를 해야될지 몰랐다. 그의 아픔이 걱정됐지만 강정호는 절대 내색하지 않았다. 강정호는 항상 긍정적인 부분들을 보여준다"고 칭찬했다.

강정호의 복귀 시점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5월 이후 복귀가 예상됐지만 회복 속도가 빨라 4월 중순 복귀를 기대하고 있다. 강정호와 비슷한 부상으로 지난 시즌 고생했던 팀 동료 유격수 조디 머서는 "강정호의 시즌이 곧 시작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는 모든 사람들이 기대한 것처럼 완벽한 모습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다시 그라운드에 돌아온 강정호는 "앞으로 내 인생에서 수술은 없었으면 좋겠다. 이제 새로운 챕터가 시작되고 있다"며 웃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