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핀란드에는 싱글들만 드는 장바구니가 있다?

 

핀란드에는 싱글들만 드는 장바구니가 있다고 합니다.

한국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사실이지만 '지구별 여행자'로 불리는 사진작가 케이채의 트위터를 통해 알려지게 되었는데요.
 
기사 이미지
트위터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핀란드에는 슈퍼마켓에 솔로 전용 장바구니가 있고 색깔이 다른 장바구니를 들면 현재 싱글이라는 표시가 되어 장을 보면서 서로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눌 수 있다는 내용입니다. '오늘 저녁거리로 뭘 사가시나요?' 같은 가벼운 대화를 시작하기에 좋은 표식인 거죠.

그래서 한 번 찾아봤습니다.

핀란드 에스포 지역에 있는 이소 오메나(핀란드어로 큰 사과라는 뜻)라는 쇼핑몰에 이런 바구니가 실제 비치됐다는 외신기사가 있네요.
기사 이미지
핀란드의 대형마트인 K-시티마켓에서 이뤄진 일종의 실험이었다고 합니다. 원래 장바구니는 파란색이지만 싱글들을 위한 바구니는 노란색으로 따로 비치됐습니다.

핀란드어로 신쿠코리(Sinkkukori, 싱글 바구니라는 뜻)라고 부르는 이 바구니를 가져가기 위한 장소가 별도로 있습니다. 다른 장바구니들과 구별되어 한 눈에 보입니다.
 
기사 이미지
점장인 토니 포케라는 "K시티 슈퍼마켓의 독자적인 실험이었다. 고객들의 기분을 좋게 하기 위한 발상이었다"고 소개했습니다.

이 아이디어는 과거의 롤러스케이트 장에서 힌트를 얻은 것이라는데요. 롤러장에서 싱글들이 서로를 알아볼 수 있게 이와 비슷한 표식을 했었다고 합니다. 그런 발상을 마트에 옮겨 놓은 셈이라는 거죠.

발상은 단순하지만 반응은 괜찮은 편이었습니다. 처음에 놓았던 20개의 싱글 바구니가 다 이용되는 바람에 더 많은 수량을 주문했다는 후문입니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