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힘들다'…한국생명공학연구원 단장 자살

기사 이미지
횡령 등 의혹을 제기하는 투서를 받아온 한국생명공학연구원(생명연) 글로벌프론티어사업단 단장이 목매 숨진 채 발견됐다.

대전 둔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전 11시 50분쯤 대전시 서구 M 오피스텔에서 생명연 바이오나노헬스가드연구단 정모(57) 단장이 가스배관에 목매 숨져 있는 것을 동료 이모(59)씨와 오피스텔 직원이 발견했다. 이씨는 정 단장이 이날 출근하지 않아 오피스텔 관리직원과 함께 방을 확인해보니 숨져 있었다고 경찰에서 진술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A4용지 3장 분량의 유서가 발견됐다며 가족과 지인들에게 감사하고 미안하다는 내용이었다고 밝혔다.

정 단장은 지난해 9월 연구비 유용 의혹 투서가 감사원에 접수돼 감사를 받았으나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최근 다시 익명의 투서가 들어와 힘들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 단장이 전날 지인에게 '힘들다'는 문자를 보냈다며 투서 등으로 괴로워하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게 아닌가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정 단장은 2013년부터 미래창조과학부가 세계 최고 원천기술 확보를 목표로 추진한 글로벌프론티어사업인 '바이오나노헬스가드연구단'을 이끌어 왔다. 지난해 '생명연-IT기업의 세계적 바이오 융합 기술 상용화' 프로젝트가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의 '2015 출연연 10대 연구 성과'에 선정되기도 했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