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컷오프 이의신청해도 구제 가능성 거의 없어”

기사 이미지
현역 의원 20% ‘컷오프’(공천배제) 작업을 총괄한 조은(사진) 더불어민주당 선출직공직자평가위원장은 24일 “컷오프는 공천 역사에서 획을 긋는 사건”이라며 “불투명한 공천 과정을 뜻하는 ‘비밀정원’의 일부를 개장했다”고 말했다.

조은 선출직공직자평가위원장

그는 “나도 컷오프 결과를 23일 처음 알았다”며 “(평가위원이) 정치적 셈법에서 벗어날 수 있게 했기 때문에 평가 결과엔 당당하다”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 문희상 의원 등 당내 중진 의원도 포함됐다.

 “저로서도 예상 밖의 결과였다. 하지만 미리 당 중진이나 원로를 컷오프 대상에서 제외한다거나 평가에서 배려를 한다고 정하지 않는 한 동일한 기준에서 평가를 진행할 수밖에 없었다.”

 - 평가 과정은 어땠나.

 “의정활동, 여론조사, 다면평가, 선거 기여도는 자동 입력됐다. 저희가 결과를 알 수 없는 부분이다. 그게 75%를 차지한다. 우리가 입력한 부분은 공약을 잘 이행했는지 등이다. 그 과정에서 기계적으로 예산을 가져오기보다 야당의 정체성을 잘 드러낼 수 있는지 등도 평가했다.”

 - 공정하게 평가했다고 자부하나.

 “정말 사심 없게 했다. 시스템에 따라 엄정하고 체계적으로 했다. 문재인 대표가 (위원회에) 들렀을 때도 ‘거침없이 가겠다’고 했다. 우리는 강한 야당에만 관심이 있었을 뿐 의원 개인에는 관심이 없었다. 국민의 여망을 어긋나게 하지 않을 야당에 대한 기대, 여기에 맞는 일을 했다고 생각한다. 사촌 이내에 현역 의원이 있는 경우는 평가위원에서 제외했다. 총선에 관여할 사람이 있는 사람은 다 뺐고, 문항 개발은 전문가 집단으로 구성했다.”

 - 일부 의원은 이의 신청을 하겠다고 했다.

 “이의 신청에서 구제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 계산상 착오만 고쳐줄 수 있을 뿐 점수를 고칠 수는 없다. 예를 들어 지역구 의원의 선거 기여도는 19대 국회 기간 동안 있었던 선거에서 당이 얻은 득표율과 지지율 간의 차이가 평가기준이다.”

 -‘컷오프 예상 명단’이라며 당에 괴문서도 돌았다

 “어제 오후에 어떤 사람이 그 명단을 얘기하며 저한테 묻더라. 지역구가 거의 맞더라. 관여했던 당직자가 흘렸는지 아닌지는 잘 모르겠다.”

 - 공천위에서 현역 의원 정밀심사를 통해 3선 이상 50%, 초·재선 의원 30%에 대해 재심사를 하겠다고 했다.

 "정밀심사 부분은 우리 영역이 아니라 모른다. 하지만 현역 의원들을 더 배제하려고 한다면 우리가 만든 자료를 더 활용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지금처럼 한다면 분란의 소지가 있을 수 있다. 현역 의원을 평가하려면 의원의 의정활동 전반을 다 평가해야 하는데 공천위에는 그런 시간이 없다.”

 - 탈당 사태로 현역 의원 컷오프가 25명에서 10명으로 줄었다. 탈당자를 제외하고 25명을 발표하는 게 나았다고 보나.

 "공천위의 결정이었기 때문에 평가하는 게 적절치 않다. 다만 정밀심사로 현역 의원을 다시 거르려면 차라리 탈당자를 제외하고 현역 의원들로만 컷오프 명단을 (20% 모두 채워서) 발표하는 게 나았을 것 같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