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화여대에도 ROTC 생긴다

기사 이미지
이화여대에 학생군사교육단(학군단·ROTC)이 생긴다.

숙명·성신여대 이어 세 번째

국방부는 24일 이화여자대학교를 숙명여대(2010년 선정), 성신여대(2011년)에 이어 세 번째 학군단 설치 여자대학교로 선정했다. 내년에 설치될 학군단 정원은 30명이다. 지난해 10월 국방부의 학군단 설치 공모에는 이화여대를 포함해 광주·덕성·서울여대가 신청했다.

서류심사와 현지실사, 최종심사 등 3단계에 걸쳐 진행한 심사 끝에 결국 2010년 숙명여대에 고배를 마셨던 이화여대가 선택을 받았다. ▶시설요건, 안보학 과목 개설 여부 ▶우수 후보생 확보 여건 ▶평시 군 교류 실적 ▶대학 및 재학생 관심도 등이 평가요소였다.

 국방부 당국자는 “이화여대는 지난해 대학구조개혁 교육부 평가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뒀을 뿐만 아니라 학군단을 위한 독립 건물도 미리 신축하는 등 철저히 준비를 했다”고 말했다. 후보생 전원에게 전액 장학금과 기숙사 지원을 약속해 온 이화여대는 평가 항목 전 분야에서 높은 점수를 얻었다고 한다.

 이화여대는 오는 3~8월 학군 사관후보생을 선발하고, 11월 1일 학군단을 창단해 내년 1월부터 본격적으로 훈련을 시작할 예정이다. 군은 3개 여자대학 학군단을 운영함으로써 여자대학에서만 매년 90명(학교당 30명)의 사관인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군은 이들과 별도로 학군단이 설치돼 있는 남녀 공학 대학에서 현재 190여 명의 여성 학군 사관후보생을 선발해 교육하고 있다.

학군 사관후보생들은 3·4학년 2년간 군사학과 군사교육을 받고 졸업한 뒤 소위로 임관해 28개월간 장교 생활을 한다. 복무가 끝나면 전역하거나 장기 복무를 지원할 수 있다.

 이목희 국방부 교육훈련정책과장은 “여자대학 학군단 출신 장교들의 성적이나 군 생활을 평가한 결과 긍정적 요소가 많아 추가로 학군단을 설치키로 한 것”이라며 “2020년까지 군 간부의 7%를 여성으로 확충하려던 계획도 2017년까지로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국방부는 최근 각군 사관학교와 학군사관 후보생들 가운데 여성이 우수한 성적을 보이고, 군 생활 적응에 문제가 없다는 판단에 따라 포병을 비롯해 전투병과까지 여성에게 문호를 개방하고 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