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벨상에 가장 근접한 한국 학자’…서울대 임지순 교수 포스텍 간다

기사 이미지
임지순(65·사진)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석좌교수가 30년간 몸담은 서울대를 떠나 포스텍(POSTECH·포항공대)으로 자리를 옮긴다. 포스텍은 24일 임 교수를 석학교수로 임용한다고 밝혔다. 임 교수는 다음달 1일부터 포스텍에서 연구와 강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임 교수가 포스텍을 선택한 건 관련 연구를 연장하기 위해서다. 서울대에 남으면 오는 8월 정년을 맞지만 포스텍에선 70세까지 연구를 수행할 수 있다. 임 교수는 “올해로 딱 30년간 서울대에서 일했다. 그런 만큼 고민도 컸다”고 말했다.

 국내 재료물리학계를 이끌어온 임 교수는 2011년 한국 물리학자로는 최초로 미국과학학술원(NAS) 외국인 종신회원으로 추대됐다. 그동안 세계적인 과학저널인 네이처와 사이언스 등에 170여 편의 논문을 발표해 ‘노벨상에 가장 근접한 한국 학자’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닌다.

임 교수는 “포스텍에서는 수소 저장물질와 신물질 연구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수소 저장물질 개발은 수소차 상용화을 위해 꼭 필요한 연구다. 임 교수는 “이론 연구를 넘어 다방면에서 활용할 수 있는 신물질 개발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