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함께하는 금융] '교보생명' 보험, 고객님 생활에 맞춰 선택하세요

기사 이미지

‘내 생활에 맞춘 보장보험(갱신형)’은 고객이 필요한 보장을 선택해 가입할 수 있다. [사진 교보생명]

보험에 가입하려고 할 때 누구나 한 번쯤은 “이런 보장을 추가하고 저것은 뺐으면 좋겠는데”하는 생각을 해 보았을 것이다. 교보생명이 이달 출시한 ‘내 생활에 맞춘 보장보험(갱신형)’은 이처럼 고객이 상황에 따라 필요한 보장을 선택해 가입할 수 있어서 눈길을 끌고 있다. 보험에도 DIY(Do It Yourself) 시대가 열리는 것이다.

‘내 생활에 맞춘 보장보험(갱신형)’은 사망을 비롯해 각종 재해나 질병을 집중 보장하는 상품으로 고객의 나이, 라이프스타일, 경제 상황에 맞게 필요한 보장을 실속 있게 골라 가입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사망을 보장하는 주계약·생활보장특약(4종)·일반특약(7종)으로 구성돼 있으며, 이들을 조립해 본인에게 딱 맞는 보험을 만들 수 있다.

생활보장특약은 상해, 암, 2대 질병, 간병플랜 중 1개 이상을 가입해야 하며 최대 100세까지 보장 받을 수 있다. 큰 질병이나 재해로 소득을 상실한 경우 진단비와 함께 본인과 남은 가족에게 3년 동안 매월 생활비를 지원한다. 예컨대 ‘암플랜’으로 1구좌(가입금액 1000만원)를 가입한 경우 일반암 발생 시 진단비 1000만원과 함께 매월 생활비 50만원을 36개월 동안 받을 수 있다. 또 입원이나 수술·골절 등을 보장하는 일반특약도 추가로 선택할 수 있다.

이 상품은 갱신형(20년) 계약으로 합리적 보험료로 꼭 필요한 보장을 준비할 수 있는 점도 장점이다. 최초 가입 시에는 순수보장형과 100% 및 70% 만기환급형 중 선택할 수 있다. 만기환급형은 주계약과 생활보장특약의 납입한 보험료를 돌려받을 수 있다. 돌려받은 보험료는 갱신할 때 보험료로 활용할 수도 있다. 단, 20년 후 갱신 시에는 고객의 보험료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순수보장형으로만 갱신이 가능하다.

윤영규 교보생명 상품개발팀장은 “합리적 보험료로 다양한 고객층의 보험 가입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상품”이라며 “가입 여력이 부족한 20~30대 젊은층, 70세까지 가입 연령을 확대해 보험 사각지대에 있었던 고령자도 보험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갱신 시점에 보장을 추가하거나 삭제할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 최소납입보험료는 2만원 이상, 납입기간은 전기납(20년)이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