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도 총선 불출마로 컷오프 포함···부산 재출마 불발

더불어민주당이 공천 심사에서 배제할 현역 의원 하위 20%(25명) 명단(컷오프 명단)의 봉인을 23일 해제했다. 더민주는 의원 평가 결과를 두 개의 이동식저장디스크(USB)에 나눠 당 총무국의 금고와 조은 선출직공직자평가위원장의 은행 대여금고에 보관해 왔다. 두 개의 금고에 보관한 USB를 합쳐야 의원 평가 성적표를 알 수 있도록 했다.

‘판도라 상자’열린 더민주

 조은 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 자신의 은행 대여금고에서 USB 한 개를 찾아와 당에 전달했다. 당 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홍창선)는 또 하나의 USB도 개봉해 평가 결과를 열람했다.

 그런 뒤 4명을 일단 컷오프(심사 배제) 대상자로 발표했다. 4명은 문재인 전 대표와 최재성 의원, 김성곤 전략공천위원장, 국민의당 신학용 의원이었다.

 총선 불출마 또는 지역구 불출마(김성곤)를 선언한 인사들이었다. 더민주 김성수 대변인은 “이분들의 경우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의원 평가 과정에서 35%를 차지하는 여론조사를 실시하지 않은 점을 고려해 하위 20%에 포함시키기로 공천위가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로써 문 전 대표의 거취는 총선 불출마가 유력해졌다. 문 전 대표는 지난해 2월 8일 전당대회에 도전하면서 총선 지원에 집중하기 위해 불출마를 선언했지만 당내에선 험지인 부산 출마 요구가 잇따랐다. 문 전 대표는 총선에서 지원유세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

 25명의 컷오프 대상자 가운데 4명을 공개한 만큼 이제 21명의 공천 탈락자가 남게 됐다. 물론 이 중엔 더민주를 탈당한 국민의당 소속 의원도 있을 수 있어 실제론 21명 미만이 될 것으로 보인다.

더민주는 24일 홍창선 공천위원장의 ‘친전(親展·받는 사람이 직접 펴 보라고 겉봉에 적는 말)’ 형식으로 의원들에게 결과를 통보한다.

 컷오프에 포함된 의원들은 25일부터 실시될 공천 면접에서도 제외된다. 홍 위원장은 친전 통보 뒤 48시간 동안 이의 신청 시간을 주고 이르면 26일 최종 탈락자 명단을 공개할 예정이다.

 컷오프에서 살아남더라도 3선 이상 중진과 이른바 ‘막말’ 의원 등은 ‘정밀심사’라는 험난한 단계를 통과해야 한다.

전날 정장선 총선기획단장은 “(여론조사 결과가 좋지 않은) 3선 이상 현역 의원의 하위 50%와 초·재선 의원 하위 30%를 대상으로 공천위원 전원(9명)이 가부 투표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정밀심사를 위한 여론조사 항목은 세 가지”라며 “의원으로서의 적합도와 새누리당 후보와의 가상대결, 재출마 시 지지 여부”라고 밝혔다. 여론조사는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가 영입한 김헌태 공천위원이 주도하고 있다.

홍 위원장은 김 대표에게 “이번에 못하면 개혁은 없다”며 강한 물갈이 의지를 피력했다고 한다. 익명을 원한 김 대표 측 인사는 “아무 일을 하지 않는 ‘직업 다선 의원’과 ‘운동권 마인드’에 갇혀 있는 사람에 대해 분명한 거름장치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기사 홍창선 “서운할 사람 상당할 것…골치 아픈 일”

 컷오프 봉인 해제 소식이 알려지자 더민주 의원들은 들썩거렸다. “나도 포함됐느냐”고 기자들에게 묻는 의원도 있었다.

한 3선 의원은 정밀심사를 위한 여론조사에 대비해 “집전화로 걸려온 여론조사를 휴대전화로 받을 수 있도록 착신 신청을 해놓으라”는 문자메시지를 지지자들에게 발송했다.

다른 재선 의원도 “집 전화!! 꼭 잘 받아주시고 ○○○을 지지해달라”는 문자메시지를 돌렸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