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대남 도발 뒤쪽으로는 '경제협력' 제안…정부 "전형적 기만 전술"

북한 통일전선부 산하 대남사업 창구인 민족경제협력연합회(민경련)이 최근 우리 기업체들에 경제협력 사업을 제의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북한이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로켓(미사일) 발사 등 연이은 도발을 감행하면서도 다른 한쪽으로는 민간 협력사업을 은밀히 제안해온 것은 남남 갈등을 노린 전형적인 기만 전술이라고 정부는 보고 있다.

23일 우리 측 경협 업체에 의해 공개된 북한 민경련의 ‘사업 합의서(가안)’는 우리 기업체가 공장 건설과 운영에 필요한 발전 설비를 다음달 중 납입하고 그 대신 북측은 남측 인원들의 출입과 안전을 책임진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민경련은 이와 함께 발전설비 설치와 유지ㆍ보수 등은 북측이 맡고, 여기에 필요한 비용은 남측 업체가 보장한다는 내용 등 총 9개 항의 합의서를 가안 형식으로 만들어 보내온 다음 ‘검토 후 회신’을 요청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어차피 5ㆍ24 제재(2010년 천안함 폭침 후 정부가 취한 대북 제재) 조치 이후 민간 차원의 경협은 거의 대부분 봉쇄된 상황이라 불가능하다”며 “그런데도 북한이 경협을 제안해온 것은 우리를 떠보기 위한 의도”라고 분석했다.

북한은 지난달 6일 4차 핵실험 직후에도 우리 민간 단체들에 초청장을 발송하며 협력사업을 제안한 바 있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