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현아 성매매 알선' 기획사 대표, 같은 혐의로 다시 체포

여성 연예인과 연예인 지망생 등을 국내외 재력가에게 소개해 성매매를 알선한 연예기획사 대표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연예기획사 대표 강모(41)씨와 기획사 직원 박모(39)씨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강씨는 과거 영화배우 성현아씨 등 연예인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징역 6개월을 선고받고 복역했다. 출소 후에도 영화배우 최모(28)씨와 연예인 지망생 A(24)씨 등을 국내외 재력가에게 연결하며 성매매를 주선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조사 결과 최씨와 A씨는 지난해 5월 강씨 등의 소개로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출국해 현지 호텔에서 재미교포 M씨와 성관계를 맺은 대가로 수천만원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두 여성은 최근 경찰에 출석해 성매매 사실을 시인했다. 최씨는 과거 영화에 단역으로 출연하는 등 연예활동 경력이 있으나 인지도는 높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강씨 등이 최씨 외에 다른 연예인이나 연예인 지망생의 성매매를 주선한 사실이 있는지 조사 중이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