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 빼라는 말에 화가나 집주인 흉기로 찌른 60대 남성 경찰에 검거

“방 빼라”는 말에 화가나 집주인을 흉기로 찌른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강원 영월경찰서는 23일 집주인 이모(66)씨가 자신을 내쫒으려 하자 이씨를 흉기로 찌른 혐의로 전모(62)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전씨는 이날 오전 7시30분쯤 영월군 영월읍 덕포리에서 이씨의 어깨를 한 차례 찌른 혐의다.
전씨는 집주인 이씨가 설 연휴 지인들과 판돈 100만원가량의 도박판을 벌인 사실을 경찰에 신고했다는 이유로 방을 빼라고 하자 화가나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씨는 깊이 2㎝가량의 상처를 입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전씨에게 특수상해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영월=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