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혼 소송' 김주하, 남편에게 10억원 지급 판결

기사 이미지

김주하(43) 앵커가 남편 강모(46)씨를 상대로 한 이혼 소송의 항소심에서도 승소했다.

23일 서울고법 가사2부(부장 이은애)는“혼인 파탄의 주된 책임이 있는 강씨가 김주하씨에게 위자료로 5000만원을 주고 이혼하라”고 판결했다.

1심에서는 총 27억원의 재산 중 절반인 13억원을 김주하씨가 강씨에게 주라고 했지만 항소심에서는 강씨 몫이 10억 2100만원으로 줄어 들었다.

재판부는 “강씨의 외도와 폭력으로 별거에 들어갔는데도 또다시 외도를 일삼고 상해까지 가해 인내하던 김씨로 하여금 혼인 생활을 지속할 수 없게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